[채권전략] 시장 약세 예상…금리인하 기대 후퇴에 상승 흐름

26

17일 전문가들은 채권시장이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교보증권에 따르면 최근 미국 물가, 고용 등 견조한 지표로 시장의 미 경제에대한시각 재조정 및 금리인하 기대 시점이 재차 후퇴하는 가운데, 국내 금리도 상승 흐름을 보일 예정이다. 다만 국고채 3년물이 기준금리 수준인 3.50%에서 상단은 제한될 것이다.

전날 미국 채권시장은 약세를 보였다. 발표된 경제지표가 부진한 수준을 기록했지만 제롬 파월 연준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워싱턴 포럼에서 매파적 발언을 제시하면서 금리는 상승했다. 미국의 3월 신규 주택착공 건수는 전월 대비 14.7% 감소하며 예상치를 하회했다. 다만 파월 연준 의장이 2% 물가 확신까지 기대보다 더 오래 걸릴 것으로 생각되고, 제약적 정책을 더 오래 용인하는 게 적절하다고 발언하면서 금리는 상승했다.

국내 채권시장도 전날 약세였다. 전일 미국채 약세 영향과 외국인 매도세를 반영하면서 금리는 상승했다.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예상치를 상회하고, 환율이 재차 상승하면서 환 변동성 경계감이 유지되는 점도 약세 재료로 반영. 최상목 부총리는 세계채권지수(WGBI) 편입을 위해 국채시장 활성화 제도를 보완하겠다고 언급했으나 시장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크레딧 채권시장은 강세였다. 키움증권(AA-)이 1500억 원의 자금 모집을 위한 수요 예측에서 1조150억 원의 수요가 응찰되며 흥행 마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