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분기 GDP 성장률 소비 부진에도 5.3%…증시도 경기 회복 기대감에 무게”[차이나 마켓뷰]

34
출처=이베스트투자증권

17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으며, 중국 증시 역시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1분기 중국 GDP 성장률은 예상치(4.8%)를 넘어선 5.3%였다. 중국 정부의 올해 GDP 성장률 목표치는 5%다. 물가, 수출, 유동성 지표는 모두 예상치를 전반적으로 밑돌았다.

백관열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지표 발표 후 중국 증시는 보합 혹은 상승 마감했다. GDP와 주요 실물경기 지표 발표일인 16일에 큰 폭으로 조정됐는데 이는 지표 부진보다는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심리와 미국 금리 인하 불확실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제는 증시가 경기 회복 기대감에 더욱 무게를 싣는 경향을 나타내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그는 “GDP 성장률 서프라이즈의 배경을 정확히 파악할 수 없다”며 “다만, 1~3월 경제지표들의 결과를 보면, 1분기는 소비와 순수출이 아닌 지난해 10월부터 발행한 1조 위안 특별 국채 효과로 인프라와 제조업 중심 투자가 견인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백 연구원은 “GDP 3분의 2 이상 비중을 차지하는 소비는 여전히 지지부진한 흐름이며, 소비를 이끄는 부동산 관련 지표도 여전 바닥권을 유지 중”이라며 “가장 우선하여 개선돼야 할 지표가 회복이 지연된 점은 부정적이나 이들의 부재에도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는 점이 유의미한 포인트”라고 짚었다.

더불어 “중국의 주요 연휴 소비가 이제야 2019년을 웃돌기 시작했고, 중국 상무부가 이구환신 정책을 최근에 구체화했다는 점은 소비 회복 가능성이 여전히 큰 상황으로 판단된다”며 “아울러, 인민은행과 사회과학원이 지급준비율 및 금리 인하 여력이 충분하다고 평가하고 있기에 올해 GDP 성장률 5% 목표치 달성 가능성은 크며, 경기에 대한 눈높이를 재평가해야 할 시기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