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0.5~0.8% 하락 출발…ASML 반도체 매물 출회 주의

18

전문가들은 18일 코스피 지수가 0.5~0.8% 하락 출발, 원·달러 환율은 10원 하락 출발한 1377원에서 출발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최근 원화 약세에 대한 금융 당국의 개입과 한미일 공조 영향으로 안정화가 기대되지만 낙관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오늘 국내 증시에서는 ASML향 반도체 매물 출회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다만 월간, 연간기준으로 반도체에 대한 외국인의 ‘순매수’ 기조는 지속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 전날 국내증시는 원·달러 환율 하락 및 저가 매수세 유입되며 강보합 출발했으나, 오후 들어 미국과 유럽의 대이란 제재 착수 소식, ASML 1분기 순이익 예상치 하회 발표에 2600선을 밑돌며 마감했다.

오늘은 미 증시 기술주 약세, 반도체 투자심리 약화가 하방압력을 가하겠으나, 원·달러 환율 추가 안정에 힘입어 2600선에서 반등을 시도할 전망이다.

코스피는 4월 들어 지난 3월 중순 고점 대비 6% 하락. 선행 PER 9.7배로 과매도 구간 초입이며 밸류에이션 매력 유효하나 물가 재상승 우려 및 반도체 업황 회복 지연 우려로 인한 추가 하락 가능성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특히 2600선이 심리적 하단으로 작용할 것이기 때문에 오늘 조정 강도가 중요하다.

PBR은 0.88배로 저PBR 랠리 이전 수준으로 복귀했다. 밸류업 정책 동력이 약화한 동시에 저PBR 주의 하단 지지력 역시 약화했다. 전일 자산총액 2조 원 이상 중견 기업 대상 간담회에서 공시에 대한 과도한 부담을 줄이고 자율성을 강조하겠다고 언급했다.

시장은 밸류업 프로그램이 성공하기 위한 조건 중 하나라고 판단하는 강제성 약화를 우려하며 민감하게 반응했다. 정책 속도의 문제일 뿐 방향성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과 저가매수 전략이 유효하나 5월 2차 세미나 이전까지 모멘텀이 부재하므로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차익실현은 불가피하다.

현재 야당이 추진한 것으로 예상되는 횡재세 징수(작년 11월 금융사의 순이자이익이 직전 5년 평균의 120%를 넘을 경우 초과 금액의 최대 50%까지 기여금으로 징수하는 내용의 금융소비자보호법 개정안 발의), 배당 및 자사주 매입 등에 법인세 감면 혜택 반대 등이 리스크 요인으로 보인다.

환율은 외환당국 구두개입에 11원 가까이 급락하며 1380원대까지 하락한 점은 긍정적이다. 그럼에도 한 달간 1330원대에서 1400원까지 단기 급등한 만큼 자동차와 부품, 전력기기, 방산, 건설기계, 미용기기, 화장품, 음식료 등 수출주로 방어적 포트폴리오 구축이 필요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