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지 비중 낮은 울산…2000가구 넘는 아파트 예정

5463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전국 5대 광역시 중 상대적으로 대단지 아파트 비중이 낮은 울산에 2000가구가 넘는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울산 남구 ‘라엘에스’ 투시도. [사진=롯데건설]

18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해 말 입주 기준 울산에서 1500가구 이상 아파트는 15개 단지로 전체 1,224개 단지 대비 1.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전의 779개 단지 가운데 33개 단지(4.2%), 부산 3,536개 단지 중 72개 단지(2%), 광주 1028개 단지 중 18개 단지(1.8%), 대구 1851개 단지 중 27단지(1.5%)에 비해 낮은 수치다.

업계는 울산이 전국 5대 광역시 가운데 면적(1144㎢)이 가장 넓으면서도 대단지 아파트 비중이 낮은 이유를 상대적으로 도시정비사업이 활발치 않고 규모도 작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산지 지형이 많고 그린벨트 면적(23.52%)이 크면서도 도심 중심부에 그린벨트가 놓인 것도 대단지 개발을 어렵게 하는 요소로 꼽힌다. 그동안 울산에서 소규모 주상복합이 주로 공급된 배경이라는 지적이다.

이런 가운데 울산 남구 옥동과 더불어 생활 인프라가 풍부한 신정동에서 대규모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추진하면서 신흥 주거단지로 부각 되고 있다.

롯데건설과 SK에코플랜트가 이달 분양하는 ‘라엘에스’ 아파트는 신정동 7개 정비사업 구역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남구 B-08구역을 재개발하는 단지로 총 2033가구로 구성된다. 실내수영장 등 차별화된 커뮤니티시설을 조성하고 가구당 1.75대의 넉넉한 주차공간을 적용하는 게 특징이다.

라엘에스 아파트 북동쪽의 남구 B-07구역은 HDC현대산업개발이 1304가구로 조성될 예정이라 라엘에스 단지와 함께 이 일대가 대규모 브랜드 단지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단지 규모가 클수록 다채로운 커뮤니티시설을 비롯해 다양한 입주민 시설이 도입되고 공용관리비 절감에도 효과적”이라며 “주변 인프라가 개선되고 환금성이 뛰어나 집값 상승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쳐 라엘에스가 공급되면 남구 대장주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1
2
+1
1
+1
1
+1
4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