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론, 미 반도체법 보조금 8조 원 이상 전망”

19

이르면 내주 발표 예상

반도체 너머로 마이크론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최대 메모리 반도체 제조사인 마이크론이 61억 달러(약 8조4000억 원)의 반도체법 보조금을 받을 전망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상무부는 이르면 내주 반도체법에 따른 마이크론의 지원금을 이같이 발표할 예정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 마이크론이 반도체 공장을 짓고 있는 뉴욕주 시라큐스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다. 보조금 외에 대출 지원 규모는 아직 불분명하다.

마이크론은 뉴욕주에 최대 4곳, 아이다호주에 1곳의 반도체 공장을 짓겠다고 공언해 왔다. 단 산제이 메로트라 마이크론 최고경영자(CEO)는 이 공약의 전제로 “반도체법에 따른 보조금, 투자세액공제 등의 지원 규모가 해외 건설에 따른 현지 인센티브를 상쇄할 정도로 충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미국 정부는 중국을 견제하고 자국 내 반도체 생태계 육성을 위해 2022년 ‘반도체법’을 시행했으며, 2030년까지 전 세계 최첨단 반도체의 20%를 자국 내에서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에 그 일환으로 반도체 보조금 390억 달러와 대출 및 대출 보증 예산 750억 달러를 확보했다.

미 정부는 현재 보조금 390억 달러를 분배하고 있다. 앞서 인텔에는 가장 많은 85억 달러를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대만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업체 TSMC에는 66억 달러, 삼성전자에는 64억 달러를 안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