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락앤락 공개매수 직전 JP모간·UBS서 이례적 매수세

28
[단독]락앤락 공개매수 직전 JP모간·UBS서 이례적 매수세
사진제공=락앤락.

홍콩계 사모펀드(PEF)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락앤락(115390) 잔여 지분에 대한 공개매수를 공시하기 하루전 외국계 증권사 창구에서 이례적인 대량 매수세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7일 락앤락 주식 거래량이 127만8213주를 기록하며 전 거래일(10만3360주) 대비 12배 넘게 급증했다. 특히 17일 외국계 증권사 창구에서 매수세가 급격히 몰리며 총 16만9423주가 순매수 된 것으로 집계됐다. 기관과 개인이 각각 6만7211주, 12만3252주씩 순매도한 물량을 모두 외국인이 받아갔다. 이 같은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주가도 11.60% 폭등한 8180원에 마감했다.

이날 외국계 증권사의 락앤락 주식 순매수량은 2021년 9월 9일(17만1993주) 이후 2년 7개월만에 최대치로 기록됐다. 한국투자증권 HTS 집계에 따르면 JP모간에서 이날 순매수량이 3만3923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UBS 2만3323주, 모간서울 2만3146주 등으로 나타났다. 최근 약 한달 거래일 동안(3월 18일~4월16일) 외국계 증권사들이 일평균 락앤락 주식을 1만주 넘게 팔아왔다는 점과 대비된다.

같은날 공개매수 주관사인 NH투자증권(005940)을 통해서도 가장 많은 총 6만9008주가 순매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미래에셋증권(4만8495주), 신한증권(4만7033주) 등에서 순매수세가 많았다.

어피너티는 18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27일간 락앤락 보통주 1314만112주(30.33%)를 주당 8750원에 공개매수 하기로 했다. 공개매수 직전 장내에서 주식을 매입한 투자자들이 이번 청약에 응하면 단기 차익이 적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 자본시장 전문 변호사는 “외국계 증권사 창구를 이용한 투자자들이 사전 정보를 입수해 매매한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다”면서도 “지난해부터 공개매수 공시 전 주가 급등 패턴이 생겨나고 있다는 점에서 당국의 조사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