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삼성전자, 전날 낙폭 되돌림·TSMC 호실적에 8만 원대 터치

31

삼성전자가 전날 8만 원 아래로 하락한 뒤 하루 만에 재회복한 뒤 다시 8만 원대를 밑돌았다. 전날 큰 하락폭을 보였으나 되돌림 유입세와 대만 파운드리 기업(TSMC)의 1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웃돌면서 반등세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

18일 삼성전자는 전일 대비 0.89%(700원) 오른 7만9600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장중 8만100원을 기록하는 등 장중 한때 8만 원대를 회복하기도 했으나 상승폭을 반납하며 다시 7만 원대로 회귀했다.

삼성전자는 전날 종가 7만8900원을 기록하며 종가 기준 14일 만에 8만 원 밑으로 하락했다. 전날 코스피 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949억 원, 2749억 원 순매도세를 보이며 증시도 급락세를 보였다.

이날 대만 파운드리 기업 TSMC는 올해 1분기 매출과 순이익이 각각 5926억4000만 대만달러(약 25조2000억 원), 2254억9000만 대만달러(약 9조6000억 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마진율 53.1%를 기록하는 등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면서 반도체 업종 반등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