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D-200] 연준에 울고 웃는 바이든·트럼프…“파월이 대선 킹메이커”

23

인플레 상승·기준금리 유지, 바이든에 악재
여론조사서도 바이든 경제 대응 질책 다수
트럼프, 대선 전 연준 움직임에 예민하게 반응할 듯

제롬 파월(왼쪽)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021년 11월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 중인 조 바이든 대통령을 바라보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대통령 선거 향방을 가를 주요 변수로 등장했다. 현재로서는 인플레이션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연준이 기준금리 인하를 미루는 등 상황이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다.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연준은 연내 기준금리 3회 인하를 시사했다. 시장에선 2년 넘게 진행된 긴축 정책이 드디어 끝났다며 환호했고 이는 뉴욕증시 랠리로 이어졌다. 그러나 최근 들어 연준이 다시 ‘매파’적 기조로 돌아서면서 시장에 혼란을 주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번 주 워싱턴D.C.에서 열린 캐나다 경제 포럼에서 “최근 지표는 분명히 우리에게 더 큰 확신을 주지 않았다”며 “오히려 확신하는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발표된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소매판매 모두 시장 전망을 뛰어넘는 강세를 보였다. 이는 금리 인하를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연준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문제는 이러한 상황이 바이든 대통령의 입지를 더 좁아지게 하고 있다는 점이다. ‘바이드노믹스’라는 이름으로 미국 경제 활성화에 나섰던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인플레이션 대처에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는 실정이다. 가계에선 고금리로 인한 대출 부담까지 커지자 바이든 행정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재무부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낸 카렌 다이넌 하버드대 교수는 워싱턴포스트(WP)에 “정말 불운한 경우”라며 “바이든 정부는 큰 진전을 이뤘지만, 수십 년 만에 가장 파괴적인 경제를 마주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금리 인하는 많은 사람에게 환영받겠지만, 현재 인플레이션 상황을 고려할 때 인하 전망은 실질적으로 달라졌다”고 덧붙였다.

이를 의식한 듯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인플레이션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 있다고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되면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고 부유층 세금을 감면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인플레이션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메시지를 유권자들에게 주입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일례로 앤드루 베이츠 백악관 부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마가노믹스(트럼프 경제 정책)’는 부자들을 위한 인플레이션 복지”라며 “반면 바이드노믹스는 비용을 훨씬 낮출 뿐 아니라 부자들에 대한 세금 감면을 취소함으로써 인플레이션을 공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11월 2일(현지시간) 기자회견 중인 제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바라보고 있다. 워싱턴D.C./신화뉴시스

트럼프 전 대통령도 가만히 있을 리 없다. 집권 기간 통화정책을 놓고 연준을 강도 높게 비판했던 그는 올해 유세에서도 연준의 일거수일투족에 예민한 반응을 보일 전망이다. 연준이 금리를 내리면 선거 개입을 지적하고 금리를 유지하면 인플레이션을 잡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방식으로 현 정부를 흔들 수 있다.

경제 전문매체 인사이더는 “파월 의장이 킹메이커”라며 “그는 11월 경마(대선)에서 자신이 경주마로 참여하는 것을 원하지 않지만, 그가 앞으로 6개월 동안 할 행동은 바이든이나 트럼프를 흔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