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뉴욕 연은 총재 매파 발언에 강달러…1380원 초반 등락”

33

원·달러 환율이 1380원대 초반에서 등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19일 “원·달러 환율은 연준발 강달러 모멘텀 재점화에 1380원 회복 시도를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77~1386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만약’이라는 가정을 달긴 했지만 연준 내 3인자인 뉴욕 연은 총재가 필요시 금리인상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발언하며 시장에 고추가루를 뿌렸다”며 “밤사이 해당 발언으로 달러지수가 106p를 다시 회복하면서 어제 한미일 공동선언으로 한시름 놓았던 원화약세도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어 “1400원까지 확인한 수입업체 입장에서는 환율이 더 오르기 전에 물량을 확보하고자 추격매수로 대응할 것으로 보이며, 배당 역송금 수요도 상승에 우호적인 재료. 또한 기세가 꺾이긴 했지만 역외 롱심리에도 다시 불이 붙으며 롱플레이 재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환율 급등을 관망하던 수출업체 환시 복귀, 당국 미세조정 경계는 상단을 지지할 것으로 진단했다.

민 연구원은 “상방 변동성이 잦아들길 기다리던 수출업체는 어제부터 다시 물량을 소화했고, 1370원 후반부터 역내 달러 오퍼가 있었던 만큼 오늘도 장 초반부터 네고가 유입되며 롱심리 과열을 눌러줄 것으로 보인다”며 “한미일 공동선언, 고위 당국자 구두개입으로 미세조정 리스크가 커졌다는 점도 위쪽으로 쏠림을 억제하는 요인”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