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여건 좋은 아파트 인기 있었던 이유…청약 당첨자 80%가 3040세대

29
사진제공=대우건설원주 푸르지오 더 센트럴 투시도

최근 분양시장에서 청약 당첨자 10명 중 8명은 3040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학령기 자녀를 둔 만큼, 이들이 주로 선택하는 단지도 교육 여건을 갖춘 곳이었다. 교육 여건이 우수한 단지의 매매가도 승승장구 중이다.

19일 한국부동산원 ‘연령별 청약 당첨자’ 통계를 보면 지난해 30~60세 청약 당첨자 11만148명 중 30~40세 당첨자는 8만7617명으로 집계됐다. 전체의 79.54%를 차지한 것이다. 50~60세 당첨자(25.72%, 2만2531명)보다는 3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시장에서 학령기 자녀를 둔 수요자들이 주 수요층으로 탄탄하게 자리잡고 있는 만큼 우수한 교육환경에 대한 선호도가 지속되고 있다. 이는 교육시설이 가까이 있는 ‘학세권’ 아파트의 인기로 이어지는 모습이다.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올해 1분기(1월~3월) 1순위 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모두 학교가 도보권 내에 있는 단지로 나타났다. 상위 1위를 차지한 ‘메이플자이’는 경우 인근에 원촌초, 원촌중 등이 가까이에 있다. 대구에서는 이례적으로 두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대구 범어 아이파크'(15.3대 1)의 경우 동산초, 동도초, 황금중 등이 가까웠다.

학세권 단지의 매매가도 오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강원 춘천시 일원에 위치한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2022년 3월 입주) 전용면적 84㎡형은 올해 2월 8억 원에 거래됐다. 입주 직후인 2022년 6월 동일 면적이 6억 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년 8개월 만에 2억 원이 오른 셈이다. 이 단지는 지역 명문인 춘천고를 비롯해 춘천초∙중, 남춘천초∙중, 남춘천여중, 춘천교대부설초 등이 밀집한 곳에 위치해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학세권 아파트는 다양한 보육시설과 학교가 인접해 있어 자녀를 위한 안전한 통학 환경이 조성된다”며 “단지 인근에 학교가 위치한 경우 유해시설이 들어서기 어려워, 보다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학세권 단지의 인기는 지속될 전망이다. 부동산R114가 이달 초 발표한 ‘내 집 마련에 대한 수요자 인식’ 설문조사에 따르면 실수요자들은 거주지 선택의 중요한 요소로 △교육환경 △교통 △주거 쾌적성 △편의시설 △직장과의 거리를 뽑았다. 이 중 교육환경을 고른 응답자는 29.73%로 1위를 차지했다.

교육여건이 뛰어난 신규 단지도 분양에 나선다. 대우건설은 이달 중 강원도 원주시 원동 일원 다박골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원주 푸르지오 더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59~108㎡ 1273가구를 일반분양으로 공급한다. 단지 내 어린이집을 비롯해 반경 300m 내에 일산초병설유치원, 일산초교가 위치해 있어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여기에 원주여중, 학성중, 평원중, 원주고 등도 가깝다.

현대건설은 전라남도 여수시 소라면 죽림리 일원 죽림1지구 A2, A4블록에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죽림 더프라우드’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분양에 나섰다. 이 단지는 총 127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 도보권에 유치원, 초등학교 예정 부지가 있고, 여수 삼일중도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또한 GS건설과 한화 건설부문은 광주광역시 북구 운암3단지 주택재건축사업을 통해 ‘운암자이 포레나 퍼스티체’를 분양 중이다. 전용면적 59~84㎡, 총 3214가구 중 1192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단지 바로 앞에 경양초와 운암중이 있는 학세권이다. 금호중앙중, 금호고, 금호중앙여고 등 반경 1km 내 교육시설이 다수 위치해 있다.

롯데건설은 4월 경기도 광명시 광명5동 일원에서 광명9R구역 주택재개발을 통해 ‘광명 롯데캐슬 시그니처’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총 1509가구 중 전용면적 39~59㎡ 총 533가구를 일반분양한다. 광명서초를 비롯해 광명남초, 광남중, 광문중, 명문고, 경기항공고, 광문고 등 학교가 도보 거리에 있고 철산학원가도 가깝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