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 증권사, 미국주식 거래 ‘먹통’…“현지 ATS 전산장애 탓”

49
국내 전 증권사, 미국주식 거래 '먹통'…“현지 ATS 전산장애 탓”
여의도 증권가 전경. 연합뉴스

미국 대체거래소(ATS)의 전산장애로 19일 국내 전 증권사에서 미국 주식 주간거래가 중단됐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낮 12시 30분께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신한투자증권, KB증권, 하나증권 등 국내 증권사의 미국 주식 주간거래가 중단됐다.

미국 현지 ATS인 ‘블루 오션’의 서버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이 회사와 제휴를 맺은 국내 증권사의 서비스도 장애를 빚은 것으로 파악됐다.

블루오션은 미 금융당국으로부터 오버나잇 세션(야간거래기능)을 승인받은 유일한 ATS로, 국내 증권사의 미국 주식 주간거래는 이 회사와의 제휴를 통해 가능하다.

업계에서는 오는 22일부터 미국 주식 주간 거래가 다시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늦은 오후 또는 저녁에 시작하는 프리마켓 거래는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 증권 관계자는 “블루 오션에서 서버 용량 부족 문제로 중단한다는 내용을 전달받고 거래가 조기 종료된 것으로 안다”며 “프리마켓은 블루 오션이 아닌 다른 경로를 통하고 있어 정상적으로 거래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