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오른게 없다” 한국 식품 물가 상승률 OECD 3위

62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사과를 구입하고 있다.ⓒ뉴시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사과를 구입하고 있다.ⓒ뉴시스

우리나라의 식품 물가 상승률이 주요 선진국 평균 수준을 추월하며 3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자체 집계한 자료를 보면 지난 2월 한국의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 물가 상승률은 6.95%로 OECD 평균(5.32%)을 웃돌았다.

우리나라의 먹거리 물가가 OECD 평균을 넘어선 것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인 2021년 11월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이는 통계가 집계된 35개 회원국 중 튀르키예(71.12%), 아이슬란드(7.52%)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반면 OECD 국가의 평균 식품 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7월(9.52%) 10%를 하회한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 수준인 5%대로 떨어졌다.

우리나라 먹거리 물가는 사과·배 등 과일이 주로 견인하고 있다. 지난달 사과 물가는 88.2% 올라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0년 1월 이후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식품에 이어 외식물가도 꾸준히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는 치킨 9개 제품 가격을 일제히 1900원씩 인상했고, 글로벌 치킨 브랜드 파파이스 치킨, 샌드위치(버거), 디저트류, 음료 등의 가격을 평균 4%(100~800원) 올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