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중동 우려 완화 및 당국 구두개입 효과 하락 예상…1370원 중후반 등락”

31

원·달러 환율이 1370원대 중후반에서 등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22일 “원·달러 환율은 연속된 당국 구두개입성 발언 여파에 1370원 중반수준으로 갭다운을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71~1380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지난 주 환율 관련 당국 고위관계자 발언이 잇따르면서 유독 약세폭이 컸던 원화의 경우 역외 롱스탑을 대거 소화하며 하락압력이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낙폭을 결정지을 변수는 1380원 중반 이상에서 물량을 쏟아내던 수출네고 추격매도 여부가 될 듯”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만약 1370원 중후반대가 새로운 타겟 레벨로 설정될 경우 장중 하락압력 확대로 직결될 수 있기 때문에 수급 변수에 주목할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다만 성장주 리스크 오프로 인한 위험선호 심리 둔화, 강달러 기저 유지는 하단을 지지하는 요인이 될 것으로 진단했다.

민 연구원은 “연준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주말간 기술주 투매로 이어지면서 같은 성장주 카테고리에 묶여 있는 국내증시도 외국인 매도세가 유입될 공산이 크다”며 “또한 달러화 자체가 큰 하락없이 106p 초반을 유지하면서 롱포지션을 정리한 역외가 숏플레이로 운용 전략을 전환하기에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