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기관 순매수에 장 초반 2600선 탈환

25

코스닥도 상승 출발…환율 1370원 대로

“중동 리스크 일단락에 대한 안도 심리 “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코스닥 지수,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코스닥 지수,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연합뉴스

코스피가 기관의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장 초반 2600선을 탈환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이날 오전 9시26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25.91포인트(1.0%) 오른 2617.77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지수는 23.86포인트(0.92%) 오른 2615.72로 출발한 뒤 상승 폭을 키우며 2628.71까지 오르기도 했다.

투자주체별로 기관이 홀로 2295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고 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756억원, 623억원 순매도하며 차익실현에 나섰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대부분 오름세다. LG에너지솔루션(1.23%), 삼성바이오로직스(1.92%), 현대차(3.19%), 기아(2.36%),셀트리온(1.97%), 포스코홀딩스(2.20%) 등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반면 삼성전자(-0.52%),SK하이닉스(-1.56%)등은 약세를 기록 중이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9.83포인트(1.17%) 상승한 851.74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지수는 3.04포인트(0.36%) 오른 844.95로 출발했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억원, 183억원 순매수했고 개인이 80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환율은 내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6.2원 하락한 1376.0원으로 출발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스라엘과 이란 간 지정학적 분쟁이 더 확산하지 않고 일단락되려고 하는 점은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듯하다”며 “이는 환율 상승을 제한시키며 국내외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에 관심을 키울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