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7개월 연속 플러스 확실시”…반도체 43%·승용차 13% 늘어 [종합]

22

관세청, 4월 1~20일 수출입 현황 발표
무역수지 26억 달러 적자…올해 전체로는 63억 달러 흑자
정부, 최근 중동사태 예의주시…”리스크 관리 만전”

연합뉴스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 있다.

이달 20일까지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자릿수 늘면서 7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를 기록할 것이 확실시된다. 특히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가 43% 급증, 수출 증가세를 이끌며 완전한 회복세를 보였다.

다만, 최근 중동사태에 따른 변동성이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는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리스크 관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관세청이 21일 발표한 4월 1∼20일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58억19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1% 증가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5.5일로 지난해와 같아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3억1000만 달러로 이 역시 11.1% 늘었다.

한국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기준 2022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다 10월 플러스 전환에 성공, 지난달까지 6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달 역시 20일까지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여 7개월 연속 증가세 실현이 확실시된다.

자료제공=관세청4월 1~20일 수출입실적

이달 20일까지의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가 43.0% 늘며 증가세를 주도했다. 반도체 수출액은 월간 기준으로 지난달까지 5개월째 두 자릿수가 넘는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최근 두 달 연속 줄어든 승용차도 12.8% 늘며 수출 증가에 힘을 보탰다. 석유제품(14.8%)과 정밀기기(6.2%) 등도 수출이 늘었다.

반면 철강(-2.5%), 자동차 부품(-0.9%), 선박(-16.7%) 등에서는 줄었다.

국가별로는 미국(22.8%), 중국(9.0%) 등에 대한 수출이 늘었고 유럽연합(EU·-14.2%)은 감소했다.

대미 수출액은 72억2800만 달러로 대중 수출액(68억7000만 달러)을 상회했다. 지난달에 이어 대미 수출이 대중 수출을 웃도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이달 1∼20일 수입액은 384억6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22억500만 달러)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원유(43.0%), 반도체(18.2%), 가스(9.9%) 등에서 늘었다. 특히 원유·가스·석탄 등 에너지 수입액이 24.8% 증가했다. 반면 반도체 제조장비(-38.8%), 승용차(-12.4%) 등의 수입은 줄었다.

무역수지는 26억4700만 달러 적자였다. 올해 누계로는 63억9700만 달러 흑자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달까지 10개월째 흑자를 기록 중이다.

조익노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수출이 반도체와 자동차, 석유제품 등의 호조에 따라 두 자릿수 증가하며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라며 “이번 달도 7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 달성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월말에 무역수지도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의 중동사태가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