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신조선 가격↑…선박교체 가속화·물가상승 영향

24

선박매매동향

선박 교체 가속화와 물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신조 선박 가격이 완만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해양진흥공사가 22일 발간한 2024년 1분기 선박 매매시장 동향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국제해사기구(IMO) 환경 규제 강화에 따른 선박 교체 가속화와 물가 상승으로 신조선가는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EU 탄소배출권거래제 시행도 친환경 선박 발주를 증가시켜 선조선가 상승에 영향을 줬다. 선종별 신조선가는 케이프선(대형 벌크선) 11%, LPG선 12%, LNG선 4%, VLCC선(대형 유조선) 8%, 컨테이너선 26%, PCTC선(자동차 운반선) 1% 등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1분기에 발주된 신조선 394척 중 57%에 해당하는 224척은 대체연료 선박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료 종류별로는 LNG 32%, 메탄올 21%, LPG 13%, 암모니아 8%, 기타 26%다.

중고선가는 2024년 1월부터 상승세를 보였다. 중국의 유동성 공급책 발표 등 경기부양 기대감으로 건화물선 운임과 중고선가가 동반 상승했고 홍해 사태와 러시아산 원유 수입 제재로 유조선 역시 운임과 중고선가가 동반 상승했다.

다만 올해 1분기 중고선 거래량은 선가 상승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약 25% 감소한 267척으로 집계됐다.

해체선 가격은 지정학적 리스크로 인한 운임 상승에 따라 대형선 위주로 해체가 지연돼 소폭 하향 조정됐다.

이번 보고서는 해운정보서비스 홈페이지와 카카오톡 ‘한국해양진흥공사’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