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민은행, 사실상 기준금리 2개월째 동결

31

“예상 웃돈 1분기 성장률에 인하 압력↓”

중국 베이징에서 한 시민이 인민은행 앞을 지나고 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중국이 사실상의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시장의 예상대로 2개월째 동결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 보도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일반 대출의 기준 역할을 하는 1년물 LPR을 3.45%로,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5년물 LPR을 3.95%로, 각각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에 부합했다.

앞서 2월 인민은행은 1년물 LPR은 3.45%로 유지하고, 5년물 LPR을 4.20%에서 3.95%로 0.25%포인트(p) 인하했다. 지난달에는 둘다 조정하지 않았다.

중국은 미국이 금리 인하 베팅을 뒤로 미루는 가운데 통화 안정을 유지하면서 경기를 부양해야 하는 과제에 직면해 있다. 중국의 완화적 통화정책은 성장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통화 약세와 자본 유출을 악화시킬 수 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침체된 부동산 시장을 지원하기 위해 추가 금리 인하 여지가 있다고 봤지만 경제 모멘텀이 강해지면서 즉각적인 완화 가능성이 낮아졌다는 분석이다. 실제 중국은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하는 등 예상보다 나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 중국은 올해 성장률 목표치를 약 5.0%로 설정했다. 또 미국 달러화 강세로 위안화는 다른 아시아 통화와 마찬가지로 절하 압력을 받는 상황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