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전반적 강세…중동 리스크 완화 효과

29

이란 “이스라엘 공격에 보복 안 할 것”
美 혼조에도 중동 리스크 완화 효과 커
中 규제 당국 “홍콩 시장 활성화” 발표
홍콩 ‘항셍지수’ 장중 상승세 2% 육박


22일 아시아 증시는 전반적 강세를 나타냈다.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한 덕이다. 마지막 거래일이었던 지난 19일 이후 이란이 “드론 등을 활용한 이스라엘의 명백한 공격이 있었으나 여기에 보복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게 주효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70.26포인트(1.00%) 오른 3만7438.61로 마감했다. 토픽스지수는 36.14포인트(1.38%) 오른 2662.46으로 폐장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오전 상승세를 오후에 반납하며 약보합 마감했다.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20.67포인트(0.67%) 내린 3044.60이었다.

대만 가권지수 역시 오전 상승분을 오후에 반납하며 약보합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전 거래일 대비 115.90포인트 내린 1만9411.22로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아시아 증시 가운데 상승폭이 가장 컸다. 우리 시간 오후 4시 38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1.79%(290.03포인트) 상승한 1만6514.17로 막바지 거래가 진행 중이다.

같은 시각 인도 센섹스 지수는 0.40%, 싱가포르 ST 종합지수는 1.60% 각각 상승한 채 오후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말 뉴욕증시는 기술주들이 조정을 받으면서 혼조세를 보였다. 엔비디아를 비롯한 반도체주에 대한 투자심리 악화가 악재 가운데 하나로 꼽혔다. 그러나 이스라엘-이란 사이 지정학적 분쟁이 더 확산하지 않고 일단락된다는 기대감이 악재를 넘어선 호재로 작용했다.

노무라증권의 가미타니 가즈오 전략가는 “이스라엘이나 이란 모두 중동 위기가 확대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 같다”며 “양측의 후속 공격이 예상되지 않아 투자자들의 우려가 다소 완화됐다”고 말했다.

이날 아시아 증시 가운데 상승폭이 가장 두드러졌던 항셍지수는 중국 증권당국이 홍콩에 대한 ‘글로벌 금융 허브’ 추진을 재확인하면서 힘을 얻었다.

앞서 중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China Securities Regulatory Commission)는 지난 금요일 “중국 주요 기업의 홍콩 상장을 촉진할 것”이라며 “국제 금융 중심지로서의 홍콩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투자 제도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덕분에 이날 홍콩거래소 주식은 무려 3.7% 상승했다. 이밖에 텐센트(+6.1%)와 알리바바(+4.1%)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한편 이날 코스피와 코스닥 역시 각각 1.45%와 0.46% 상승 마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