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수출용 연구원자료 핵 비확산 최적화 협력

25
사진과기정통부
[사진=과기정통부]

한국과 미국이 한국의 수출용 연구용 원자로 설계에 핵 비확산 개념을 최적화하기 위해 협력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이창윤 제1차관이 22일 질 흐루비(Jill Hruby) 미국 에너지부 핵안보 차관 겸 국립핵안보청(NNSA) 청장을 만나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PRO-X)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성명서를 체결하고 한미일 연구기관 간 공동연구 준비현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미국 에너지부 및 국립핵안보청(NNSA)은 연구용 원자로의 설계를 검토·개선해 핵확산 저항성을 강화하는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PRO-X)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미국 에너지부 및 국립핵안보청(NNSA)과 협력해 한국의 수출형 연구로 파일럿 모델의 설계를 핵확산 저항성 관점에서 검토해 최적화할 계획이다.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ANL)와 사바나리버 국립연구소(SRNL)는 연구로 수출 모델에 대한 한미 공동보고서를 만들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열출력 15메가와트시(MWh) 규모 중형 연구로의 노심 설계와 핵연료 제조시설, 보조시설 등 3개 분야에서 협력하며, 양국이 연구기관에 각자 연구 예산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한미 양국은 이번 협력이 연구로 도입을 희망하는 국가들이 핵비확산 원칙 하에 연구로를 도입하고 책임 있게 운영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창윤 제1차관은 “미국 핵심 국립연구소와 원자력의 안전한 연구를 관할하는 국립핵안보청과 두 건의 협력사업을 착수하는 것은 과학기술 협력의 외연 확장과 질적 향상의 성과라는 큰 의미를 가진다”면서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 협력이 양국 핵비확산 공조 체제를 강화하는 대표적인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미측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