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악재에 멀어진 금리 인하…유가·환율 ‘관건’ [긴급전망 금리]

22

하반기 물가 상승률 2%대 후반 예상

환율 1400원대 뛸 가능성도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한국은행

이스라엘과 이란의 충돌로 중동 발(發) 먹구름이 덮치면서 국내 기준금리 인하 시점이 한 발짝 멀어진 모습이다. 고물가·고금리가 지속되고 있는 와중 국제유가가 들썩이자 환율까지 급등하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사그라들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 시기를 빨라야 4분기로 보면서도 고물가·고환율이 지속될 경우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8일 미국 워싱턴 D.C. 웨스틴호텔에서 조찬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하 시기에 대해 “환율도 영향이 있지만 직접적으로 유가가 90달러 밑에 머물지, 더 크게 오를 지가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성장률 2.1%, 하반기 소비자물가 2.3% 전망 뒤에는 국제 유가가 80달러 후반에 머무른다는 전제가 있었다”며 “유가의 평균뿐 아니라 기간도 봐야 하는데 현재는 예상보다 4~5달러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금리인하 시기가 주요 국들의 통화정책 전환 즉, ‘피벗’보다 국제유가 변동성이 가장 큰 전제라는 의미다.

실제 최근 이스라엘-이란 확전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배럴당 100달러 전망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지난 19일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보복 공격에 나서면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3.66% 올라 한 때 배럴당 85.76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도 3.44% 상승해 90.11달러를 기록했다.

금융권은 확전 시 국제 유가 100달러 돌파는 시간문제라는 관측이다. 중동 정세 불안이 유가,와 환율이라는 두 갈래로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서다.

한국은행은 앞서 지난 2월 경제 전망에서 국제 유가를 브렌트유 기준 배럴당 상반기 82달러로 전제하고 올해 물가 상승률을 2.6%로 예측했다. 이 총재는 하반기 물가 상승률이 월평균 2.3% 수준일 경우 하반기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문제는 이달 들어 브렌트유가 한은의 전제치 대비 배럴당 5~8달러 정도 높은 수준에서 등락하고 있다는 점이다. 유가가 출렁일 경우 국내 경상수지 흑자 폭이 줄게 되고 수출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유가 상승으로 환율이 급등하게 되면, 수입 물가가 올라 국내 물가를 자극할 수 있고 그 결과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더욱 지연시킬 수 있다.


시장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7월 인하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물가 하향 안정화 기조를 5월 이후 1~2개월 더 확인해야 한다는 이 총재의 신중론에 따라 8월로 기준금리 인하 기대 시점이 연기된 바 있다.

그러나 중동발 악재로 유가와 환율까지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금리 인하의 전제 조건인 물가 상승률 2%대 수렴 시점은 더 뒤로 밀릴 수밖에 없게 됐다.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에서 한 시민이 주유를 하고 있다.ⓒ뉴시스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에서 한 시민이 주유를 하고 있다.ⓒ뉴시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3.1%를 기록해 한 달 만에 3%대로 올랐고, 3월에도 3%대(3.1%)를 이어 갔다. 지난해 작황 부진과 기저효과 등에 따른 농산물 가격 급등세에 국제유가 상승세가 겹친 영향이다.

여기에 미국의 고금리 기조 장기화와 중동 리스크로 원·달러 환율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점도 물가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다.

지난 1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9원 오른 1389.9원에 개장해 오전 11시 31분께 1400.15원까지 올랐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00원을 돌파한 것은 2022년 11월 7일 이후 처음으로 ▲1997~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사태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2022년 하반기 레고랜드 사태 등이 발생한 때를 제외하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향후 중동 확전 가능성과 오는 6월 미국의 금리 동결 결정 시 환율이 1400원대로 뛸 수 있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럴 경우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도 더 늦춰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김성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인하의 Key는 유가”라며 “지정학적 리스크가 감소하더라도 다가오는 미국 드라이빙 시즌, 중국 수요 회복 등 감안 시 유가가 순조롭게 하락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곧 기준금리와 물가의 하방 경직성 강화 요인으로 작용된다”고 강조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유가가 100달러까지 갔을 때 환율이 1400원을 돌파할 수 있고 이 경우 국내 무역수지에 악영향이 예상된다”며 “한은의 금리 인하도 쉽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권희진 KB증권 연구원은 “유가와 환율이 급등하면서 기존 물가 전망치를 벗어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4분기 들어서야 물가가 2% 후반으로 안착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