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아파트 청약 당첨자 23%가 50대 이상…”고령일수록 가점 많아”

24

광명 센트럴 아이파크 견본주택
수도권의 한 아파트 견본주택을 찾은 예비 청약자들이 내부에 마련된 단지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전원준 기자

청약 당첨자 중 50대 이상 당첨자 비율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의 청약 당첨자 연령대별 데이터(3월 25일 발표 기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50∼60대 이상 당첨자 비율은 23%로 조사됐다.

이 비율은 2021년 19.65%, 2022년 19.77%, 2023년 20.46% 등으로 늘고 있다. 올해는 특히 상승폭이 컸다.

연령별로 세분화하면 50대 당첨자 비율은 지난해 13.69%에서 올해 15.28%로 1.59%포인트 올랐다. 같은 기간 60대 이상도 6.77%에서 7.72%로 1%포인트 가까이 상승했다.

반면 30대 이하 및 40대 당첨자 비율은 2021년 80.35%, 2022년 80.23%, 2023년 79.54%에 이어 올해는 77.00%로 내림세다.

1년새 30대 이하(52.03%→49.69%)와 40대(27.52%→27.31%)의 당첨 비율 모두 각각 줄었다.

청약가점은 가입 기간이나 무주택 기간이 길수록 더 많이 산정돼 나이가 많을수록 유리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더불어 분양가가 치솟으면서 젊은 청약 수요자들이 기존 매매시장으로 이동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