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중동 불안 완화에 일제히↑…영국, 사상 최고치

18

잉글랜드은행, 여름에 기준금리 인하 관측↑

유럽증시 스톡스유럽600지수 등락 추이. 22일(현지시간) 종가 502.31. 출처 마켓워치

유럽증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 지연 우려와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로 촉발된 매도세에서 벗어나 22일(현지시간) 일제히 반등했다.

이날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02포인트(0.60%) 오른 502.31에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30지수는 123.44포인트(0.70%) 상승한 1만7860.80에,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는 128.02포인트(1.62%) 증가한 8023.87에, 프랑스 파리증시 CAC40지수는 17.95포인트(0.22%) 오른 8040.36에 거래를 마쳤다.

이탈리아를 제외한 주요 유럽 국가 증시가 모두 강세를 띠었다는 분석이다. 특히 영국 FTSE100지수는 지난해 2월에 세운 종전 최고 기록 8014.31을 넘어섰다. 영국 잉글랜드은행(BOE)이 여름에 기준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이라는 관측이 고조된 데 다른 것이다.

이란의 호세인 아미라브돌라얀 외무장관이 이날 NBC와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에 대응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 상승 압력을 가했다.

종목별로 보면 포르투갈 석유 가스 회사 ‘갈프‘가 나마미아 연안 모팔에서 최소 100억 배럴의 유전을 발견했다고 밝힌 후 20.6% 급등, 주가가 1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갈프는 모팔 유전이 포함된 탐사 광구 지분의 절반을 매각하기 시작했다.

프랑스의 에너지 공급 및 차량 제작·운송 전문업체 ‘알스톰’이 북미 재래식 철도 신호 사업을 독일 철도 브레이크 시스템 회사인 ‘크노르브렘즈’에 매각한다고 합의한 후 알스톰의 주식이 2.3% 뛰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