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토종ETF 첫 수출…美 상장기념 ‘오프닝 벨’

20

삼성자산 뉴욕법인 운용 전담…상장 후 2배 성장

서봉균(앞줄 오른쪽 네번째) 삼성자산운용 대표, 크리스티안 마군 엠플러파이 대표이사(가운데 왼쪽) 등이 22일 미국 뉴욕거래소에서 열린 '오프닝 벨'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삼성자산운용 서봉균(앞줄 오른쪽 네번째) 삼성자산운용 대표, 크리스티안 마군 엠플러파이 대표이사(가운데 왼쪽) 등이 22일 미국 뉴욕거래소에서 열린 ‘오프닝 벨’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미국 상장지수펀드(ETF)전문 운용사 앰플러파이(Amplify)와 함께 지난 11월 뉴욕거래소에 Amplify Samsung SOFR ETF를 상장한 것을 기념해 22일(현지 시각) 장 시작을 알리는 뉴욕거래소 ‘오프닝 벨’ 행사에 참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오프닝 벨 행사에는 삼성자산운용 서봉균 대표, 임태혁 ETF운용본부장과 크리스티안 마군 앰플러파이 대표, 뉴욕총영사관 박문규 부총영사 등이 참석했으며 오프닝벨 이후 삼성자산운용은 앰플러파이와 함께 SOFR ETF 상품 소개 세션을 진행했다.

Amplify Samsung SOFR ETF(SOF)는 삼성자산운용의 전략적 제휴사인 Amplify가 뉴욕거래소에 상장하고 삼성자산운용 뉴욕현지법인이 운용을 전담하고 있다. SOF는 삼성자산운용이 지난 해 3월 국내 증시에 먼저 상장한 KODEX 미국달러SOFR금리액티브ETF의 구조를 복제한 상품으로 국내 토종 ETF가 미국 증시에 수출된 첫 사례다.

SOF는 미국의 무위험지표금리(SOFR, Secured Overnight Financing Rate)지수 수익률을 추종하는 상품으로, SOFR가 미국채를 담보로 하는 1일물 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매일 산출되는 지표금리인 만큼 SOF는 손실없이 연 5% 수준의 하루치 초단기금리를 복리로 쌓아갈 수 있는 달러 파킹형ETF다.

특히 SOF는 월분배형 상품으로 상장 당시 대비 약 2배 이상 늘어난 2천억원 수준의 순자산과 연환산 배당률 5.34%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 현지에서는 물론 국내에서도 달러로 직접 투자할 수 있는 만큼 달러 보유 희망자와 해외주식 투자자들의 대기자금 투자용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서봉균 대표는 “삼성자산운용 Kodex가 개발한 국내 토종 ETF의 미국 뉴욕거래소 최초 상장 기념 타종식에 참여하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대한민국 대표 운용사로서 우리만의 혁신적인 상품을 세계ETF 시장에 수출하는 성공 사례를 앞으로도 계속 만들어, 대한민국 금융사의 위상이 글로벌 시장에서 더 높아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