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벗방’에 칼 뺀 국세청

27
'인터넷 벗방'에 칼 뺀 국세청
성인방송 BJ 일러스트. 연합뉴스

온라인 성인방송 A업체는 시청자가 금액을 후원하면 BJ가 그에 맞춰 신체를 노출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 업체는 그동안 가짜 시청자를 동원해 시청자들의 후원경쟁을 유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가짜 시청자가 수억 원을 BJ에게 후원하며 다른 일반 시청자들의 경쟁심을 부추긴 것이다. 일부 시청자는 후원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까지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업체가 동원한 가짜 시청자의 후원 비용은 법인 비용이었고, 해당 업체는 국세청에 이를 경비로 신고하기도 했다. 해당 업체 대표는 허위 경비 계상 이외에 가짜 세금계산서를 발급하거나 친인척에게 인건비를 지급한 것처럼 꾸며 세금을 탈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이렇게 챙긴 금액을 명품·외제차·고급 아파트 등 호화생활을 누리는 데 사용했다.

국세청이 속칭 ‘벗방(벗는 방송)’ 기획사와 BJ, 온라인 중고마켓의 명품 판매업자, 부당 세액 감면을 받은 유튜버 등 21건에 대해 세무조사를 벌인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소득 추적이 어려운 온라인 환경의 특성을 악용하는 등 신종 탈세 행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벗방’ 외에 중고 명품시계 판매자 역시 명백한 사업자임에도 개인 간 거래로 위장해 세금을 탈루한 사실이 확인됐다. B업체는 당근마켓·중고나라 등 온라인 중고시장에서 고가의 물품을 다수 판매하고 있는데 비사업자로 위장해 세금을 전혀 내지 않았다. 국세청이 조사해보니 총 1800건 이상의 귀금속·가방·시계 등을 판매해 현금을 수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판매한 금액만 39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년창업중소기업세액감면 등 정부의 지원정책을 악용한 사례도 적발됐다. 한 온라인사업자는 비수도권의 한 공유 오피스에 사업자 등록을 해 청년들에게 주어지는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은 사실이 적발됐다. 청년이 수도권과밀억제권역 밖에 중소기업을 창업할 경우 5년간 법인세와 소득세 100%, 그 외 50%를 감면해 주는 제도를 악용한 것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부당세액감면, 수입금액 신고 누락 등 탈루 혐의에 대해 엄정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