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급락장에 개미 순매수세 뚜렷…‘반도체 줍줍’

25
고이란 기자 photoeran@16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전장 대비 10.5원 오른 1394.5원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0.80포인트(2.28%) 내린 2609.63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지수가 2700선 밑으로 하락한 후 개인이 2조 원에 가까운 순매수세를 보이고 있다. 1월 이후 순매도를 이어가던 개인 투자자들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대형주 하락을 틈타 저가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은 이달 12일부터 22일까지 7영업일 간 1조9511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반면, 같은 기간 외국인은 1조1877억 원, 기관은 9643억 원씩 순매도했다.

12~22일 코스피 지수는 2700대를 밑돌았다. 17일에는 2584.18포인트까지 하락 마감하기도 했다. 이란-이스라엘 분쟁이 격화하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사그라지면서 미국채 10년물 금리도 급등하는 등 매크로 환경이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기간 개인은 반도체 대형주를 위주로 순매수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를 1조1110억 원, SK하이닉스를 4274억 원어치 사들였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삼성전자를 6200억 원, SK하이닉스를 6533억 원씩 순매도했고, 기관은 삼성전자를 5489억 원 순매도했고, SK하이닉스는 1847억 원 순매수했다.

이달 11일까지만 해도 개인은 삼성전자를 1조4359억 원어치 팔아치웠다. 삼성전자 주가는 이달 4일 8만5300원, 6일 장중 8만6000원을 기록하는 등 강세를 보였으나 22일 기준 7만6100원까지 하락한 상태다. SK하이닉스 역시 이달 12일 장중 19만1400원으로 신고가를 경신한 후 22일 17만1600원을 기록하는 등 조정세를 보이고 있다. 매크로 환경과 더불어 19일(현지시간) 엔비디아 주가가 10% 급락하면서 국내 반도체주 추가 하락을 이끌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대형 반도체주가 급락하자 개인들이 적극적인 매수세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한 개인 투자자는 “(삼성전자 주가가) 단기간에 1만 원 가까이 하락했는데 사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보고 매수했다. 오히려 기회가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반도체 조정폭이 과도하다고 보고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엔비디아 주가 급락, 중동 지역 분쟁 우려, 미 연준 금리 인하 지연 등에 따른 변동성 확대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단기 주가에는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면서도 “그러나 올해부터 삼성전자, SK하이닉스는 스페셜티 D램 매출 비중 확대, 고용량 스토리지 낸드 수요개선, AI 반도체의 강력한 수요 증가 등으로 향후 탄력적 실적 개선이 기대돼 상승 여력에 초점을 둘 때”라고 분석했다.

한편, 국내 증시는 주요 기업들의 1분기 실적 발표가 향후 증시 흐름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실적 발표 전후로 주가 및 수급 변동성 확대를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실적도 메인 이벤트가 될 것이며, 이번 실적 발표를 기점으로 주가 방향성에 변화가 생길지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