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금융, 실적 발표 앞두고 홍콩 ELS ‘몸살’…순위·제재·환율 ‘주목’

16

대규모 배상에 리딩금융 ‘지각변동’

강달러 환차손 등 줄줄이 악재 예고

KB·신한·하나·우리금융 등 4대 금융지주 사옥 전경. ⓒ각 사 KB·신한·하나·우리금융 등 4대 금융지주 사옥 전경. ⓒ각 사

실적 발표를 앞둔 4대 금융지주가 홍콩 항셍중국기업지수(H지수) 주가연계증권(ELS) 사태 후폭풍으로 순익이 1조원 가까이 증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대규모 손실 배상으로 리딩금융의 지각 변동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이에 대한 제재와 치솟고 있는 원·달러 환율 등 악재가 겹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오는 25일 KB금융을 시작으로, 26일에는 신한·우리·하나금융이 1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금융권은 앞서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이 홍콩 ELS 관련 손실을 모두 1분기 실적에 반영키로 하면서 이번 1분기 4대 금융의 실적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4대 금융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3조9815억원으로, 전년 동기(4조9015억원) 대비 18.8%(9200억원)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영업이익은 6조3347억원으로 같은 기간(6조6520억원)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지만, 홍콩 ELS 관련 손실이 1분기 실적에 반영되면서 순이익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것으로 풀이된다.

KB금융의 당기순이익은 1조200억원으로 31.8% 줄어들 것으로 집계됐다. 9000억원에 달하는 홍콩 ELS 배상액을 적용한 결과다. 영업이익은 2조5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신한금융은 ELS 배상액 3000억원이 반영되며 같은 기간 10.8% 감소한 1조2377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영업이익은 1조8764억원으로 전년 대비 6.8%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같은 기간 하나금융은 90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8%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며, 우리금융도 8176억원으로, 10.5%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ELS 배상액이 큰 KB금융이 실적 악화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금융지주 내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짙다. 지난해 리딩금융 자리를 꿰찬 KB금융이 올해 1분기 신한금융에 1등 자리를 내줄 것이라는 것이다.

올해 은행권의 홍콩 ELS 예상 손실 규모는 약 5조원으로 추산된다. 기본 배상비율을 40%로 가정할 경우, 국민은행의 배상액은 약 1조원에 이른다. 신한은행은 3500억원, 하나은행은 2000억원, 우리은행은 약 100억원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금융당국이 홍콩 ELS 불완전판매에 대한 금융사 제재를 본격화하고 있는 점도 불안 요소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검사의견서를 5개 은행과 6개 증권사 등 판매사들에게 발송하는 동시에 제재 법리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고경영자 제재는 법리상 어려워, 금융사에 대규모 과징금을 부과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이밖에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환차손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실제 국내 은행들의 외환 운용 실적이 지난해 눈에 띄게 나빠지면서 적자를 겨우 면한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 곡선을 그리면서 악재가 된 것이다.

주요 시중은행별 흐름을 보면 신한은행은 888억원, 우리은행은 953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각각 70.7%와 48.0%씩 외환거래 손익이 줄었다. 하나은행의 해당 금액도 3250억원으로 2.5% 감소했다. 4대 은행 중에서는 국민은행의 외환거래 손익만 1283억원으로 62.4% 증가했다.

환율이 오르면 금융사의 외화채권 부채 규모가 커지면서 외화환산 손실이 커질 수 있다. 외화 부채와 자산 사이의 갭이 커지면서 그 만큼 손실이 늘어나는 구조다. 반대로 환율이 떨어지면 외화환산 이익은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문제는 최근 들어 원·달러 환율이 다시 빠르게 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이렇게 되면 은행권의 외환 운용에도 또 다시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공산이 크다.

한국은행이 지난 2022년 낸 하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환율 상승은 외화자산의 원화환산액 증가, 장외파생거래 추가증거금 납입 등을 통해 국내은행의 자본비율(BIS비율)과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원·달러 환율은 올해 7% 넘게 치솟음에 따라 일부 금융지주는 최대 800억원의 외화환산손실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최정욱 하나증권 연구원은 “홍콩 ELS 자율배상 관련 손실 인식 및 환율 상승 등으로 은행권 1분기 실적을 비롯한 자본비율이 모두 기대치를 하회할 공산이 크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1분기 실적 부진은 주로 홍콩 ELS 관련 일회성 요인에 기인하므로 2분기 이후의 이익 증익에 대한 기대감이 다시 커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