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빠진 ‘물가 정점론’…최상목 경제팀 고삐 죈다 [긴급전망 물가]

22

고민 깊어진 기재부, 물가 ‘빨간불’

중동사태에 고환율 공포 이어진다

崔 “지정학적 긴장…불확실성↑”

하반기 2%대 재진입 우려 커진다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회의 및 IMF·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한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 시간) 한국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G20 재무장관 회의 공동취재단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회의 및 IMF·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한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 시간) 한국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G20 재무장관 회의 공동취재단

그동안 정부가 호언장담했던 ‘3월 물가 정점론’에 힘이 빠지고 있다.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으로 중동 위기가 커지면서 최상목 경제팀에도 비상이 걸린 모습이다. 원/달러 환율이 급등세를 보이고 고유가까지 휩싸이며 물가 관리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3.94(2020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 2.8%로 낮아졌다가 2월 3.1%로 올라선 뒤 2개월째 3%대를 이어갔다.

민생을 강조하는 정부가 상반기 내수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고 상황에도 고물가 장기화는 사실상 악재로 다가온다. 정부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올 하반기엔 2%대에 안착할 거라는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지만, 중동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물가 전망도 밝지 않은 실정이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1일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방문한 미국 워싱턴 D.C.에서 국내 기자단과 간담회를 통해 “지정학적 긴장이 올라가서 불확실성이 커진 것은 맞지만 (물가 상승률이) 상반기 3% 안팎에 머물러 있다가 하반기에 2%대 초중반으로 하향 안정화된다는 (기존) 전망은 유효하다”고 진단했다.

정부의 물가 고민이 깊어지는 가운데 농산물 가격 고공행진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달 정부는 1500억원 규모의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자금 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전반적인 먹거리 물가 급등세를 막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 과일과 일부 채소류 가격이 높은 수준이다.

지난달 물가 상승률을 보면 물가 상승을 전반적으로 견인한 건 농축수산물(11.7%)이었다. 특히 사과의 상승률이 88.2%를 기록했다. 1980년 1월 이래 역대 최대 상승 폭이다.

배(87.8%), 귤(68.4%), 파(23.4%) 등도 크게 뛰는 등 천정부지로 물가가 오르고 있지만, 아직 끝은 보이지 않고 있다. 중동정세 불안과 원화값 급락까지 더해지면 물가 상승세는 올해 하반기까지 지속할 수 있단 우려도 제기된다.

원/달러 환율 9.3원 오른 1,382.2원에 마감한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 9.3원 오른 1,382.2원에 마감한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환율은 올해 들어 7% 넘게 오르며 물가를 자극하는 양상이다. 고환율은 수입 원재료 가격을 끌어올려 가공식품 물가를 밀어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식품업계는 잇달아 가공식품 가격을 올리고 있다. 통상 식품기업들은 원재료 재고를 품목에 따라 1∼2개월 치에서 3∼4개월 치 보유하지만, 고환율이 이보다 길게 이어지면 비용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고유가도 문제다. 이스라엘의 시리아 내 이란 영사관 폭격과 이어진 이란의 이스라엘 보복 공격으로 중동 지역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렀다가 확전 우려가 다소 완화되면서 유가 하락이 나타났지만, 아직 높은 수준이다. 지난 19일 ICE 선물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브렌트유 선물 종가는 배럴당 87.29 달러로 전날 종가 대비 0.18 달러(+0.21%) 상승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 15일 유류세 인하 조치와 경유·압축천연가스(CNG) 유가연동보조금을 6월 말까지 2개월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현재 휘발유 유류세는 ℓ당 615원이다. 탄력세율 적용 전(820원)과 비교하면 ℓ당 205원(25%) 낮다. 경유와 LPG 부탄에 대해서는 37% 인하율을 유지하기로 했다. 기재부가 유류세 인하 조치를 시행한 것은 이번까지 합쳐 총 9차례다.

서울 시내 한 주요소에서 시민들이 차량에 연료를 주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주요소에서 시민들이 차량에 연료를 주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처럼 물가 상승을 부추길 수 있는 ‘뇌관’들이 잇따르면서 낙관론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전문가들도 중동 사태와 고환율 사태 등에 대해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봐야 한다고 제언했다.


정세은 충남대 경제학과 교수는 “추가경정예산에 부정적인 정부가 농축수산물 긴급가격안정자금 등 예비비를 생각보다 빨리 소진하는 모양새다”며 “무제한으로 보조금을 지원하거나 유류세 인하 등의 대책은 실질적으로 체감하기도 어렵기에 유통구조 개선 등 본질적인 민생 대책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는 “세수가 줄고 재정에 여유가 없는 상태에서 유류세 지원을 지속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적절한 (유류세 지원) 종료 시점을 논의해야 하며 고금리 장기화가 고개를 든 상태에서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