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FX] 미국 달러화, PMI 부진에 약세…달러·엔 환율 154.79엔

32
미국 달러화 모습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달러화가 부진한 경제 지표에 약세를 보였다.

2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방송에 따르면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0.4% 하락한 105.66을 나타냈다. 이날 한때는 2주 만에 최저치인 105.61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01% 오른 1.0702달러에, 파운드·달러 환율은 0.01% 상승한 1.2450달러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0.03% 밀린 154.79엔에 거래됐다.

4월 미국 기업 활동이 수요 약세로 넉 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달러화는 약세를 보였다. S&P글로벌은 이날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포함한 종합 구매관리자 지수(PMI)가 50.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달 수치 52.1에서 크게 후퇴한 것이며, 확장과 위축을 가르는 기준선 50을 간신히 넘은 수준이다. 서비스업 PMI는 5개월 만에 최저치인 50.9를, 제조업 PMI는 4개월 만에 가장 부진한 51.9를 기록했다.

외환시장에서는 미국 PMI 발표 전 엔 매도·달러 매수가 진행돼 한때 달러·엔 환율이 154.88엔까지 오르면서, 달러 대비 엔화 가치가 1990년 6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지표 발표 이후 엔화 매수·달러 매도가 나타났다. 미국 경기 전망이 불투명해지면서 안전 자산인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한때 전 거래일보다 0.05%포인트(p) 떨어진 4.56%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달러·엔 환율이 155엔을 돌파하면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이 엔화 매수 개입에 나설 가능성이 커진다는 점도 엔화 가치를 지지했다.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상은 “지난주 한국, 미국과의 회담에서 일본이 과도한 엔화 움직임에 대응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개입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또 일본은행은 25~26일 진행되는 통화정책 결정회의에서 엔저 가속화의 영향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전했다.

유로화는 이날 경제 지표 호조에 강세를 보였다. 4월 독일, 프랑스, 유로권의 종합 PMI 지수가 모두 전달 대비 상승해 시장 예상을 웃돌았다. 특히 서비스업의 개선이 뒷받침되면서 유럽의 경기 우려가 후퇴했다. 미국 장기 국채 금리 하락도 유로 매입·달러 매도로 이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