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매체 “스미토모화학, 익산에 반도체 세정약품 공장 신설…수천억원 투자”

25
사진스미토모화학 웹페이지
[사진=스미토모화학 웹페이지]

일본의 대형 화학 기업 스미토모화학이 한국에 반도체 제조에 쓰이는 신규 세정약품 공장을 건설하고, 2027년부터 가동할 예정이라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이 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미토모화학의 한국 자회사는 올해 하반기에 전북 익산시에 위치한 토지 10만 제곱미터(㎡)를 확보해 새 공장을 짓는다. 초기 투자액은 수십억엔(약 수백억원)에 이르며 총 투자액은 최대 수백억엔(약 수천억원) 정도에 이른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스미토모화학은 고순도 황산 등 반도체 제조 공정에 투입하는 세정용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반도체 회로 제작 과정이 점차 복잡해지면서 세정용품 사용 빈도와 양이 늘고 있다.

신규 공장에서 만든 제품은 한국 내 반도체 회사에 납품하며 일부는 일본에 수출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아울러 이 업체는 서울 근처에 반도체 재료 관련 연구 거점도 새롭게 마련할 방침이다.

닛케이 신문은 스미토모화학의 한국 내 거점 신설에 관해 “생산과 개발 양면에서 왕성한 반도체 수요에 대응하려고 한다”고 평했다. 

앞서 스미토모화학은 2021년 9월 한국에 100억엔(약 1054억원)을 들여 감광재(포토레지스트) 공장을 짓고 올해부터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