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이란 전면전 시 韓 물가상승률 5% 육박”

22

한경협, ‘국제유가 충격 분석’ 발표
“원유 도입선 다변화 등 마련해야”

사진제공=한국경제인협회국제유가 시나리오별 소비자물가 상승률 추정 결과.

최근 중동지역 정세 불안으로 원유수급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향후 유가 급등 충격이 발생하면 올해 4분기 물가상승률이 최대 4.98%까지 급등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4일 한국경제인협회는 ‘국제유가 충격이 국내 물가에 미치는 영향 분석’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최근 중동지역 리스크 확산 우려로 국제원유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국제원유 가격은 2023년 6월 공급과잉 해소로 저점을 찍은 뒤 2024년 4월 현재(1일~22일 일평균 기준) 약 20% 상승했다. 같은 기간 유종별로는 브렌트유가 배럴당 75.0달러에서 88.8달러로 18.4%, 같은 기간 두바이유가 74.7달러에서 89.4달러로 19.7%, 서부텍사스유(WTI)가 70.3달러에서 84.8달러로 20.6% 올랐다.

최근 중동지역 리스크 확대로 유가 충격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이스라엘-이란 갈등이 호르무즈 해협 봉쇄 등으로 이어질 경우 유가 상승 폭은 매우 가파르게 형성될 전망이다.

박용민 한경협 경제조사팀장은 “우리나라는 원유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자원 빈국으로, 원유가 급등은 생산자물가뿐만 아니라 물류비, 공공요금 등에 대한 인상압력으로 작용해 소비자물가를 상승시킨다”며 “국내 소비자물가가 정책당국의 물가안정목표를 웃도는 상황에서, 유가 급등은 물가관리에 심각한 악영향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경협은 이스라엘-이란 분쟁에 따른 유가 변동 시나리오를 △현 수준의 긴장 상태가 유지 △국지적인 공격과 반격이 이루어지며 리비아 내전 수준의 원유수급 차질 발생 △전면전 발생으로 이라크전 수준의 원유수급 차질 발생 △전면전 발생으로 석유수출기구(OPEC)의 1973년 석유 수출금지 조치 수준의 원유수급 차질 발생 등 4가지로 설정하고, 각 시나리오별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예측했다.

한경협은 국제 유가가 전면전 없이 현재의 긴장 상태를 유지해 배럴당 88.55달러에 머물 경우, 4분기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3.01%로 추정했다. 이는 1분기 물가상승률(3.00%)과 유사한 수준이다.

반면 중동분쟁이 전면전에는 못 미치나 국지적인 공격과 반격이 이루어지는 상황으로 전개돼 국제원유 가격이 배럴당 97.5달러까지 상승한다면, 4분기 물가상승률은 3.37%로 예상했다. 이는 현 수준(긴장 상태 유지)에 비해 0.36%포인트(p) 증가한 수치다.

이스라엘과 이란의 전면전으로 번질 경우 물가 상승률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면전으로 무력 충돌이 본격화돼 국제원유 가격이 배럴당 115.0달러에서 배럴당 148.5달러까지 급등한다면, 4분기 물가상승률은 4.00%에서 4.98%까지 상승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현 수준에 비해서 0.99~1.97%p 증가한 수치다.

이상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이스라엘과 이란 간 무력 충돌로 중동 지역에서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는 등 유가 상승의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며 “유가 급등 따른 물가 불안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원유 도입선 다변화, 비축량 확대, 가격 헤지 등 원활한 원유 수급대책을 사전에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