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CTO, 재직 중 카뱅 주식 안판다…준신위에 경영진 선임 논란 해결책 제출

30
카카오 CTO, 재직 중 카뱅 주식 안판다…준신위에 경영진 선임 논란 해결책 제출

카카오(035720)가 신규 경영진 선임시 검증 과정을 강화한다. 카카오뱅크(323410) 상장 직후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로 70억 원대의 차익을 거둔 ‘먹튀’ 행태로 비판을 받은 정규돈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재직 기간 카카오뱅크 주식을 최대한 처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카카오 계열사의 준법·신뢰경영을 지원하는 독립 기구인 준법과신뢰위원회(준신위)의 권고에 따라 개선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카카오는 준신위에 신규 경영진을 둘러싼 논란의 개선책을 24일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카카오는 경영진 선임 테이블(회의체)을 신설한다. 후보자 명단 구성부터 인사 검증단계까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정 CTO 선임 과정에서 발생한 논란으로 카카오의 쇄신 의지에 의문을 제기했다. 2016년부터 작년 2월까지 카카오뱅크 CTO를 역임한 정 CTO는 카카오뱅크가 상장한 지 3거래일 만인 2021년 8월 10일과 같은 달 24일 주식 11만 7234주를 매도해 약 76억 원의 차익을 거둔 인물이다. 당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등을 포함한 임원진의 주식 대량 매도 이후 주가가 하락하며 일반 주주들이 큰 손해를 입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먹튀’ 논란을 빚은 인물을 C레벨로 선임해 ‘회전문 인사’ 관행으로 돌아가는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준신위는 논란이 커지자 지난달 14일 카카오에 일부 경영진 선임과 관련해 발생한 평판 리스크를 해결할 수 있고, 앞으로 유사 평판 리스크를 사전에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준신위 관계자는 “카카오의 개선 의지와 노력을 존중해 강화된 검증 체계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힘을 모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