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진공, 6억 달러 규모 글로벌 채권 발행 성공…3·5년 고정금리

26

해운산업 경영안정·활력 제고 자금

한국해양진흥공사 현판. ⓒ한국해양진흥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 현판. ⓒ한국해양진흥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김양수, 이하 해진공)는 유럽, 아시아 등 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6억 달러 규모 글로벌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채권은 각각 3억 달러 규모 3년, 5년 만기 고정금리부채권(fixed)으로 구성돼 있다. 가산금리(스프레드)는 각각 같은 만기 미국 국채와 대비해 3년물은 60bp, 5년물은 70bp 높은 수준이다.

최초 제시금리(IPG)는 미국 국채 대비 3년물은 95bp, 5년물은 105bp 높은 수준에서 시작했다. 발행 개시와 함께 주문 접수가 성황리에 이뤄져 최초 제시 금리 대비 각각 35bp씩 낮은 수준 결정됐다.

지난해 3억 달러 규모 외화 채권을 최초 발행한 해진공은 올해 더 큰 규모 글로벌 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진행, 국제적인 인지도를 확대하는 모습이다.

최근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 미국 금리 인하 지연 등 글로벌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중동, 중남미 등 신규 투자자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각국 중앙은행, 연기금 등 우량 투자자를 유치한 점도 주목된다.

업계는 해진공이 이번 외화채 발행을 통해 글로벌 채권시장의 정기 발행기관으로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번 채권 발행을 통해 확보한 자금은 지난 15일 정부 관계 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해운산업 경영안정 및 활력 제고 방안’ 이행을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김양수 해진공 사장은 “최근 친환경 규제 강화, 공급망 안정화 지원 등에 대응해 우리 공사는 국적선사 친환경 선대 확보, 항만·물류시설 투자 확대 등으로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