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반도체 이니셔티브 의결…산업부, 범국가적 추진 총력

24

9대 기술혁신 집중 투자로 인공지능 G3도약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데일리안DB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데일리안DB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개최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원회의에서 ‘AI-반도체 이니셔티브’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안건은 지난 9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반도체 현안점검회의’에서 발표된 AI-반도체 이니셔티브 추진방향을 구체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부 내용을 보면 기존 생성형 AI의 한계를 뛰어넘어 다방면에서 사람과 같은 능력을 수행할 수 있는 차세대 범용 AI(AGI) 등 차세대 AI핵심기술을 개발한다.

또 더 적은 에너지를 사용하면서도 기존 성능을 유지하는 경량·저전력 AI 기술을 확보한다. 궁극적으로는 모든 기기에서 AI를 자유롭게 쓸 수 있을 정도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급속도로 성장하는 AI를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설명가능한 AI, AI·사이버보안 기술, 딥페이크 탐지기술 등 AI safety 기술도 확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메모리에 AI연산 기능을 적용하는 Processing in Memory(PIM)를 통해 우리가 강점을 가진 메모리 분야에서 초격차를 확보한다.

HBM, LPDDR 등 DRAM과 NVM(비휘발성 메모리) 등에 PIM 기술을 적용하여 연산속도를 높이고 사용 전력을 획기적으로 낮춘다.

특히 한국형 AI프로세서인 저전력 K-AP를 개발해 신격차에 도전한다. 인간의 뇌 구조를 모사한 뉴로모픽 AI반도체 세계 최초 상용화하고 최근 상용화 단계에 진입한 NPU를 지속 고도화할 예정이다. 반도체의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신소자&첨단 패키징 기술도 개발한다.

AI슈퍼컴퓨팅(K-클라우드2.0)을 추진하여 국산 AI반도체가 적용된 클라우드를 고도화한다. 국산 AI반도체가 이러한 대단위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효율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R&D와 실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AI일상화를 가속할 것으로 기대되는 온디바이스 AI 핵심기술을 만든다.

아울러 국산 AI반도체를 효율적으로 제어하고 데이터센터와 디바이스에서 구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차세대 개방형 AI아키텍처‧SW를 개발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