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중심으로 7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 이어간다…신흥시장도 발굴

27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3동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3동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산업통상자원부가 7개월 연속 수출플러스 달성을 위해 총력 지원에 나선다.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은 26일 무역보험공사에서 ‘제4차 수출지역 담당관 회의’를 열고 주요 지역별 수출 여건을 점검하고 맞춤형 수출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수출은 미국(15.5%)과 중국(4.3%), 아세안(1.8%), 중남미(21.6%) 등 주요 시장으로의 수출이 늘어나면서 1년 전보다 8.3% 증가한 1638억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기록했던 대미 수출은 자동차(24.2%), 일반기계(50.8%), 반도체(188.3%) 등을 중심으로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며 1분기에도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대중도 글로벌 정보통신(IT)업황 개선이 반도체(36.3%)와 디스플레이(26.2%) 수출로 연결되면서 1·3월은 수출 플러스, 2월은 무역수지 흑자를 달성하였다. 

대아세안 수출은 반도체(16.5%), 석유화학(13.8%), 무선통신기기(11.9%) 등을 중심으로 증가 흐름을 이어갔다. 대중남미 수출도 일반기계(20.1%), 석유제품(68.6%) 등 수출이 크게 증가하면서 주요 지역 중 가장 높은 수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정 본부장은 “올해 1분기에도 수출이 우리나라 경제성장을 이끌었다”면서 “월에도 미국과 중국, 아세안 등 주요 시장으로의 수출이 늘어나면서 7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11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확고한 수출 우상향 기조가 연말까지 지속될 수 있도록 신흥시장으로의 통상 네트워크 확대와 중동 사태 등 수출 리스크 요인에 대해 철저히 대비하겠다”면서 “이를 위해 다양한 국가와 조속한 자유무역협정(FTA)을 발효하고 아프리카·아시아 등 신흥시장 10개국 경제동반자협정 본격 추진해 수출기업들의 신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 민관합동 수출비상 대책반을 통해서는 이란·이스라엘 분쟁에 대한 상황 점검과 시나리오별 비상계획을 신속히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