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행, 엔저에도 금리 동결…엔ㆍ달러 156엔 돌파

13
26일 일본 도쿄에서 행인들이 일본 엔화 환율을 표시하는 전광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최근 엔저 현상 가속화에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달러·엔 환율은 이날 일본은행의 통화정책 결정 회의 결과 발표 이후 156엔대를 기록했다.

26일 NHK에 따르면 일본은행은 전날부터 이틀간 열린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현행 통화정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추가 금리 인상을 보류하고 정책금리인 무담보 콜 익일물 금리의 유도 목표를 0~0.1%로 동결했다. 물가와 임금 인상 동향을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달러·엔 환율은 이날 156엔대를 돌파하면서, 엔화 가치는 1990년 5월 이후 3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일본은행의 결정에 따라 추가 금리 인상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었고, 미국과 일본의 금리 차이를 인식한 엔 매도·달러 매수 움직임이 강화했다. 시장에서는 일본은행이 올여름 이후에나 추가 금리 인상을 검토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