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S·고환율’ 여파에도…하나금융, 1분기 순이익 1조원대 ‘선방’

23

하나금융그룹_로고

하나금융그룹이 올 1분기 선방한 성적표를 거뒀다. 홍콩 H지수 ELS 손실과 환율 상승 여파에도,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1조340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하나금융은 1분기 연결 당기 순이익 1조340억원을 시현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2% 줄어든 수치다.

하나금융 순이익이 소폭 줄어든 것은 홍콩 ELS 충당부채 1799억원과 환율 상승에 따른 F/X 환산손실 813억원 등 대규모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 같이 악화된 경영환경에도 하나금융은 이자 이익과 수수료 이익 등 핵심 이익을 중심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실제로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은 각각 2조2206억원, 5128억원으로 집계됐다. 총 2조73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했다.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77%다.

영업 채널 다각화로 수수료 수익도 상승했다. 수수료 수익은 같은 기간 15.2% 증가한 5128억원을 기록했다. △인수금융 등 우량 IB딜 유치에 따른 IB수수료 증가 △퇴직연금, 운용리스 등 축적형 수수료의 꾸준한 상승 △신용카드 수수료 증가 등 영향이다.

그룹의 주요 경영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0.44%, 총자산이익률(ROA)은 0.70%이다.

그룹의 1분기 말 기준 총자산은 신탁자산 174조 2020억원을 포함한 783조 1091억원이다.

리스크 관리도 안정적이다. 하나금융의 대손비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0.11%포인트 개선된 0.25%다. 작년 부동산 PF익스포전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하 자산 건전성을 재분류하고 선제적 충당금을 적립하는 등 손실흡수능력을 확충한 결과다.

1분기 충당금 등 전입액은 2723억원, NPL커버리지비율은 152.6%,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53%다. BIS비율,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각각 15.27%, 12.88%이며 수익성 중심의 자산성장 전략과 적극적인 위험가중자산(RWA) 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자본적정성을 유지할 예정이다.

핵심 자회사인 하나은행의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1% 감소한 8432억원을 기록했다. 홍콩 ELS 충당부채 1799억원 등 대규모 일회성 비용이 발생한 영향이다. 그럼에도 대출자산의 안정적인 성장 수수료 이익 증가 등 견조한 영업력을 유지했다는 분석이다.

이자이익(1조 9688억원)과 수수료 이익(2478억원)을 합한 은행의 핵심이익은 2조 2166억원이며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55%이다.

1분기 말 기준 NPL커버리지비율은 216.44%,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24%, 연체율은 0.29%이다.

하나은행의 1분기 말 기준 총자산은 신탁자산 95조 235억원을 포함한 608조 6143억원이다.

하나증권은 WM부문의 손님 수 확대와 세일즈앤트레이딩(S&T) 확장 등 주요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세로 89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이밖에 하나캐피탈은 602억원, 하나카드는 535억원, 하나자산신탁은 181억원, 하나생명은 4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