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워스트] 반도체 전력 수요 커지자 1·2·3위 일제히 전력株…삼화전기↑

36
출처=에프앤가이드

코스피 지수는 지난 한 주간(22~26일) 64.47포인트(2.49%) 오른 2656.33에 마감했다. 이 기간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450억 원, 990억 원어치를 순매도했으며, 기관 홀로 7490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美 AI 빅테크 기업들, 전력 수요 급증하자 전력 관련 주 ↑

한 주간 코스피 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삼화전기(44.96%)였다. 삼화전기는 이 주 초에 3만6700원에 거래를 시작해 5만3200원으로 종가를 기록했다. 최근 글로벌 인공지능(AI) 개발이 활성화하면서 반도체의 전기 수요가 급증하는 데 반해, 전력 공급은 노후 설비 교체 사이클에 접어들면서 전력 관련 주가가 탄력을 받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글로벌 데이터센터는 고용량의 전력 공급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AI 서비스가 가능하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전력 기기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중국 업체들을 안보 문제로 배제하면서 국내 전선 업체들에게 기회가 빠르게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음으로 많이 오른 종목은 일진다이아다. 한 주간 28.79% 상승해 1만61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일진다이아는 공업용 합성다이아몬드 생산 및 판매기업으로 2004년 설립됐다. 국내 유일 공업용 합성다이아몬드를 제조하는 회사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가열과 냉각이 가능한 장치(RSP-S)를 자체 제작해 고온·고압 조건 없이도 다이아몬드를 빠르게 생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으면서 일진다이아에 수혜 기대감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연구팀에 따르면 RSP-S를 이용해 기존에 3시간 걸리던 다이아몬드 제작을 15분 만에 마칠 수 있다.

3위는 가온전선이다. 가온전선은 20.92% 올라 4만7100원을 기록했다. 가온전선 역시 AI 투자 확대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선 관련주로 덩달아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한 주간 국내 증시에서는 LS, LS일렉트릭, HD현대일렉트릭, 대원전선, 대원전선우, 대한전선 등이 강세를 보였다.

이밖에 STX중공업(20.29%), KB금융(19.31%), 한화시스템(18.62%), 일진전기(18.45%), OCI(18.07%), 삼화콘덴서(17.93%), LG이노텍(17.76%) 등이 큰 폭 상승했다.

삼부토건, 임금체불에 유동성 위기

한주간 코스피 시장에서 가장 많이 하락한 종목은 삼부토건(-17.43%)이다. 삼부토건은 1336원으로 이번 주 거래를 마치면서 시가총액이 2730억 원으로 내려앉았다.

삼부토건에서 임금 체불이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에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3일 삼부토건 측에 따르면 삼부토건은 지난 3월 월급을 임직원들에게 지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부토건은 시공능력평가 순위 77위이자 한국 건설업 면허 1호 기업이다. 삼부르네상스를 대표 브랜드로 지니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부토건의 지난해 연결 영업손실은 781억 원으로 2022년부터 3개년도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 중이다. 부채비율도 2022년 말 161%에서 지난해 말 403%로 급격히 뛰었다.

두 번째는 흥아해운이다. 흥아해운은 14.75% 내린 2745원에 장을 마쳤다. 장금상선이 흥아해운 보유 지분 4.16%(1000만 주)를 지난 25일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도했다는 소식이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처분단가는 주당 2537원이다.

백광산업은 9090원에서 14.19% 하락한 7800원에 마감했다. 백광산업은 막힌 하수구를 뚫은 ‘트래펑’ 제조사로 알려져 있다. 백광산업의 전 대표인 김모씨가 회삿돈 229억 원을 유용한 혐의로 징역 2년6개월형을 선고받은 2심 공판이 지난 18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렸다. 김 전 대표는 회사 자금을 횡령해 자녀 유학비, 호화 가족 여행, 소득세 대납 등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한국석유(-13.95%), 하이브(-12.58%), SK이터닉스(-1242%), 대성에너지(-11.28%), 대양금속(-10.88%), 유니온머티리얼(-9.84%), 크래프톤(-9.65%) 등이 큰 폭 내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