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증시 전망] 실적·매크로 둘다 챙겨야…코스피 2600~2830

38

이어지는 실적 시즌에 FOMC 변수

“공매도 재개 부담…가치주 주목”

ⓒ데일리안 ⓒ데일리안

5월 국내 증시는 실적 발표가 이어지면서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주에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예정돼 있어 투자심리가 다시 한번 흔들릴 가능성이 큰 가운데 실적 개선에 따른 업종·종목별 수급 확대가 나타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증권가에서는 실적 확인에 따른 모멘텀 소멸과 통화정책 관련 관망 심리가 유입되는 가운데 이번 주 코스피지수 밴드로 2600~2830을 제시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6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7.71포인트(1.05%) 상승한 2656.33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이달 1일부터 26일까지 2769.87~2553.55 사이에서 움직이는 등 등락을 반복했다.

증권가는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의 발언을 보면 급하게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 반복되고 있어 금리 관련 기대감은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다만 5월 FOMC에서는 점도표가 발표되지 않기 때문에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향후 물가 궤적 및 유가 변동성에 대해 어떤 언급을 하는지에 증시가 반응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NH투자증권은 테슬라의 1분기 실적이 부진했음에도 주가는 오히려 큰 폭으로 상승하고 메타는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음에도 주가가 급락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등 업종별 실적 눈높이에 따라 주가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신한투자증권은 이번 주에 발표되는 아마존·애플 등 빅테크 실적을 통해 시장 반등세가 이어질지 가늠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 최근 금리 경로에 대한 불확실성이 다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5월 FOMC에서는 기준금리 동결이 기정사실로 돼 있지만 향후 통화정책 방향성에 대한 힌트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한 달간 코스피지수 추이.ⓒ한국거래소 최근 한 달간 코스피지수 추이.ⓒ한국거래소

전문가들은 투자전략 측면에선 순환매가 빠르게 나타나는 가운데 AI와 수출주 등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업종과 종목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5월에 본격적인 실적 시즌이 시작되면서 인공지능(AI) 기대감에 대한 눈높이와 주가 등이 재조정되는 국면으로 해석된다”며 “공매도 재개 가능성에 따른 주가 움직임을 염두에 두는 가운데 성장주보다는 가치주에 관심을 가질 시기”라고 말했다.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등 대형주들이 쉬어 가는 가운데 경기 민감주와 산업재들로 헤지에 나서는 선택도 가능하다”며 “AI가 여전히 증시를 주도하는 국면이 이어지면서 5월 말 엔비디아 실적이 반도체 상승의 트리거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