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 부담 누적”…다시 치솟은 신용카드사 연체율

24
'고금리 부담 누적'…다시 치솟은 신용카드사 연체율

서민과 영세사업자들의 ‘급전 창구’로 이용되는 카드사의 장기대출(카드론) 연체율이 급등하고 있다.

28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신용카드사의 연체율이 고공행진 중이다. 신한카드의 1분기 말 연체율은 1.56%로 전년 동기(1.37%) 대비 0.19%포인트 상승해 2015년 9월(1.68%) 이후 9년 여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하나카드의 연체율은 1.94%로 전년 동기 대비 0.80%포인트, 우리카드는 1.46%로 전년동기 대비 0.21%포인트, KB국민카드의 연체율은 1.31%로 전년동기 대비 0.12%포인트 올라 모두 2019년 1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NH농협카드는 1.53%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19%포인트가 뛰었다. 삼성카드(029780)만이 전분기(1.2%)보다 소폭 감소한 1.1%를 기록했다.

연체율이 급등하는 가운데서도 카드사들의 카드론 잔액은 여전히 역대 최다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9개 카드사(롯데·BC·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NH농협카드)의 지난달 말 기준 카드론 잔액은 39조 4743억 원으로 역대 최다였던 전월(39조 4743억 원)보다 78억원 증가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고금리로 인한 부담이 누적되면서 차주들이 연체를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은행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카드론에 대한 수요도 줄지 않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