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시장, 국토부 장관·LH 사장과 ‘반도체 국가산단’ 추진 현안 논의

21
이상일 시장이 박상우 국토부장관 이한준 LH사장을 만나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용인시
이상일 시장이 박상우 국토부장관, 이한준 LH사장을 만나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용인시]

이상일 경기 용인시장이 지난 27일 처인구 이동읍에 마련된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현장소통실에서 박상우 국토부 장관,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과 만나 국가산단 조성 관련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가 성공적으로 운영되려면 국가산단과 이동읍 반도체특화신도시 관통하는 ‘국도 45호선’ 확장(4차로→8차로)과 주변 도로망도 확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상우 장관은 국도 45호선의 신속한 확장을 위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방안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국도 45호선을 ‘2층식 도로’로 설계해서 용인 국가산단 쪽과 안성, 평택 방향으로 가는 차량들의 교통을 분산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 시장은 그동안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의 중심 도로인 ‘국도 45호선’의 조기 확장을 위해 노력해 왔다. 지난 8일에는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에게 ‘국도 45호선 확장 사업’의 예비타당성 면제를 요청하는 서한문을 보냈고, 문자로도 소통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국도 45호선’은 현재도 오산과 안성에서 용인의 이동면을 지나 양지면으로 향하는 차량과 용인의 이동읍으로 진입하는 차량이 집중돼 극심한 차량 정체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곳”이라며 “국가산업단지 조성 과정에 투입되는 근로자의 차량과 조성 후에는 늘어나는 정주 인구와 입주한 기업의 근로자가 이용하는 차량 등으로 통행량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가산단을 조성하기 전 선제적으로 확장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한준 LH 사장도 이날 “평택시의 ‘고덕 산업단지’ 조성 과정을 보니 근로자들 대다수가 차를 가지고 다니기 때문에 도로의 차량 정체로 시가 골머리를 앓았다”며 “용인 국가산업단지 조성 과정에선 그보다 더 심할것으로  ‘국도 45호선’ 조기 확장 등 인근의 도로망이 속히 확충돼야 한다”고 했다.
 
이에 박 장관은 설계가 진행 중인 ‘국도 45호선’ 확장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의 방안을 마련할 것을 배석한 관계자에게 지시했다.
 
이어 “그동안 해왔던 방식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의뢰하면 시간이 오래 소요되기 때문에 국가산업단지를 원활하게 조성하려면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패스트트랙’이나 별도의 ‘스페셜트랙’ 방식의 융통성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시행자인 LH 측은 사업 추진 경과와 향후 계획을 설명하면서 ‘국도 45호선 확장’ 외에 용인 남사와 화성 동탄 사이의 차량정체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국도 82호선 확장’과 ‘지방도 321호선’의 경부고속도 연결 등의 계획을 설명했다.
 
이 시장은 이한준 LH사장에게 “국가산단에 인접한 이동읍 반도체 특화 신도시 조성도 서둘러서 국가산단이 가동될 시기에 맞춰서 신도시 입주가 시작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고 했고, 이 사장도 “그런 방향으로 사업 구상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시장은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와 반도체 특화 신도시 조성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려면 해당 지역 시민들의 협조가 가장 중요하다”며 “집과 땅이 수용되는 분들에 대한 충분한 보상과 이주를 돕는 현실적인 대책을 정부와 LH가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역설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