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상승 리스크에도…일본서 대출 영끌 부부 급증

28

부부 각각 대출받는 ‘페어론’ 급증
수도권 아파트 계약 대출자 10명 중 3명
신축 아파트 가격 급등에 대출 없이는 매입 못해
일본은행, 지난달 마이너스 금리 해제
주담대 금리 상승 전망

일본 도쿄 주택단지 전경. 도쿄/AP뉴시스

일본에서 주택 가격 급등 여파로 부부가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각각 받는 이른바 ‘페어론(pair loan)’ 이용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인 도쿄도 신축 아파트 계약 대출 이용자 중 34%가 페어론으로 대출을 받았다. 교토와 오사카 등이 있는 간사이권도 페어론 이용자가 25%에 달했다. 모두 2018년 해당 집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비율이다. 페어론이란 부부가 각각 1건씩 총 2건의 대출을 받는 것을 말한다. 우리나라에서 ‘풀대출’을 받아 집을 사는 ‘영끌족’과 비슷한 맥락이다.

도쿄에 거주하는 30대 맞벌이 부부는 직장에서 30분 거리의 신축 아파트를 사기 위해 총 1억 엔(약 8억7000만 원)의 대출을 받았다. 부부가 매입한 집은 메구로구에 있는 아파트로 도쿄 상류층 거주지 중 하나로 손꼽힌다. 이들 부부는 “예산보다 20% 초과했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다”면서 “나중에 팔아도 자산가치를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처럼 페어론을 받는 부부가 급증한 배경으로 신축 아파트 가격 급등을 지목하고 있다. 실제로 도쿄 23구의 평균 아파트 가격은 지난해 1억 엔을 돌파했다. 대출을 늘리지 않고 부부 2인 가구 소득만으로 엄두도 못 내는 수준이다.

최근 일본 내 맞벌이 가구가 늘어난 것도 페어론 증가로 이어졌다. 총무성에 따르면 일본 맞벌이 가구는 지난해 기준 약 1278만 가구로, 부부 중 한 사람이 전업주부인 가구의 약 2.5배에 달한다. 특히 부부 합산 소득이 1000만 엔 이상인 경우 페어론 이용률이 60~70%까지 치솟는 경향을 보여, 고소득 부부일수록 고가 부동산 매입 의지가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페어론 이용자가 늘어날수록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도 커진다. 주택 가격 급등과 함께 이전보다 적은 계약금으로도 주택 매매에 나서는 움직임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금리 인상 리스크가 있다는 점도 문제다. 닛케이에 따르면 현재 주담대 이용자의 약 75.4%가 변동금리를 택하고 있다. 일본은행(BOJ)은 지난달 마이너스 금리를 해제해 향후 주담대 금리 상승이 예상되고 있다.

또한 젊은 여성의 정규직 취업률은 높아지고 있지만, 출산과 육아로 일을 그만둬 수입이 갑자기 줄어들어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겪게 될 가능성도 있다고 닛케이는 경고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