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4000건 돌파…집값 본격 반등?

49

강화된 대출 규제 속에서도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가 2022년 이후 처음 4000건을 넘어서며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소폭의 가격 상승도 관측되지만, 앞으로의 상승폭은 물가 반영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3월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4000건을 돌파했다. 계약 이후 신고 기간은 월말까지이기 때문에, 남은 기간 거래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3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3000건을 넘어설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었다. 그러나 막상 집계가 시작되자 예상을 훨씬 웃도는 거래량이 포착됐다.

아직 집계 마감이 한참 남은 4월 거래량도 심상치 않다. 현재 1300건대를 넘어서며 가파른 상승이 예상되고 있다. 윤지해 부동산R114 리서치팀장은 “4월에도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4000건을 넘어설 것”이라며 “이미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4000건을 넘어서는가가 문제가 아니라 언제 5000건대가 될지를 궁금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3월과 4월 매매거래량이 4000건대를 넘어선 건 2022년 1월 이후 처음이다. 2022~2023년에는 4000건은커녕 3000건도 넘지 못했다. 올해 3월 거래량은 부동산 거래가 호황을 이뤘던 2021년 3월(3741건) 수준도 넘어섰다. 3월 거래량을 기준으로 본다면 4000건대 회복은 2020년(4420건) 이후 4년 만의 일이다.

특히 대출 규제가 강화된 상황에서 거래량이 회복된 것이어서 더욱 의미 있는 수치다. 정부는 올 2월부터 주택담보대출에 스트레스 DSR을 도입했다. 변동금리 대출을 받은 상황에서 금리가 오르면 차주의 원리금 상환 부담이 높아질 것에 대비해, DSR 산정 시 가산금리(스트레스 금리)를 부과하는 제도다. 가산금리가 추가되면 연간 이자 비용이 늘어나기 떄문에 결과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원금 한도는 낮아지게 된다. 쉽게 말해 대출받을 수 있는 한도가 줄어드는 것이다. 대출이 어려워지면 부동산 투자가 선별적으로 일어나고, 구매 심리가 위축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매매거래가 크게 증가하며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실제 매매가는 소폭이나마 상승 중이다. 서울시정보광장 아파트 평균 거래금액을 보면 지난해 11월(10억3395만 원)이후 매달 조금씩 증가해 2월에는 10억9229만 원까지 올랐다. 28일 기준 3월 평균 거래액은 10억9995만 원이다.

그럼에도 이른 시간내에 집값 반등은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김학렬 스마트튜브 소장은 “지금의 매매거래량은 사실 절대적으로 높다기보다 그동안 매우 낮았던 수치들이 조금 올라왔다고 봐야 하는 수준”이라며 “최근 2년간 거래가 특별히 적었던 것이고 예년 수준은 5000건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래량도 오르는 곳만 오르고 그렇지 않은 곳들도 있어서 전반적인 집값 상승을 이야기하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은 “중동 지역의 전쟁 이슈, 미국의 고용시장 상황, 인플레이션 등으로 인해 기준금리 인하 시점이 계속 뒤로 밀리고 있다”며 “9월에도 금리 인하가 쉽지 않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 집값 상승은 아주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 팀장은 “일부 지역에서 지난 2년간 거래절벽 상황에서 쌓여있던 매물과 수요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며 “거래량이 증가하면 일반적으로 가격 상승도 탄력을 받기는 하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물가변동률을 반영하는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