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바우처 1899개사·글로벌 강소기업 1000+ 473개사 선정

23
정부가 수출바우처 1899개사, 글로벌 강소기업 1000+ 473개사를 선정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9일 ‘2024년 수출바우처(1차)·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 참여기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수출바우처는 정부지원금과 기업분담금으로 구성된 바우처를 통해 협약기간 내에 디자인 개발, 홍보, 바이어 발굴, 해외인증, 국제운송 등 14가지 해외 마케팅 서비스 메뉴판 내에서 원하는 서비스와 수행기관(서비스 제공기관)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지원사업이다. 수출액 규모에 따라 △내수(전년도 수출실적이 없거나 1000달러 미만 기업) △초보(전년도 수출액 1000~10만 달러 미만) △유망(전년도 수출액 10~100만달러 미만) △성장(전년도 수출액 100~500만 달러 미만) △강소(전년도 수출액 500만 달러 이상)단계로 나눠 수출규모에 따라 3000만원부터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이번 수출바우처 참여기업 모집에는 내수·수출기업 6966개사가 신청해 3.7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제품 경쟁력, 생산 역량, 기술의 차별성, 수출전략 목표수립, 기업 재무건전성·신시장 개척 노력 등을 평가해 1899개사를 최종 선정했다. 올해는 평가 시 수출국 다변화 지표 비중을 확대(20%→30%)했으며 작년 수출바우처 참여기업 중 새로운 국가로 수출을 성공한 ‘수출다변화 성공기업’에 대해서는 바우처 지원한도를 20% 확대하는 인센티브를 적용한다. 현재 레전드50+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수출바우처 참여기업에 대한 평가를 진행 중이며 5월에는 2차 수출바우처 참여기업 모집공고가 시작될 예정이다.

기술력과 혁신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수출 유망 중소기업을 지정하는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에는 총 2080개사가 지원해 4.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수출액 규모에 따라 글로벌 유망, 성장, 강소, 강소+ 4단계로 나눠 최종 473개사가 선정됐다.

글로벌 강소기업 1000+에 선정된 기업들 중 해외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는 우수사례는 우선 빌드켐(유망)은 친환경 바닥재 제조기업으로 동남아 시장으로 판로를 개척해 작년도 기준 전년대비 200% 이상 증가한 86만 달러를 수출했으며 수출국도 3개에서 8개로 증가했다. 향후 글로벌 수요가 증가하는 로봇형 물류창고에 최적화된 바닥재를 개발할 예정이며 유럽 등 선진 시장 개척을 목표하고 있다.

휴레브(성장)는 생체 신호를 측정하는 의료용 전극 수출기업으로 작년 전 세계 40국에 387만 달러를 수출했다. 비대면 진료·웨어러블 의료기기 시장 성장세와 글로벌 종합 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모던텍(강소)은 전기차 배터리 충전기 생산기업으로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연계한 충전장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해외진출 기반 마련을 통해 작년 본격적으로 미국 시장을 개척하면서 694만 달러를 수출했으며 혁신 기술력을 기반으로 향후 전기차(EV) 충전 산업 선도기업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파라(강소)는 가정용, 산업용 정수필터 제조기업으로 멤브레인 분리막 활용 기술력을 인정받아 2022년 12월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으로 지정됐다. 친환경 산업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30개국에 1773만 달러를 수출하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 지정기간은 2025년 12월 31일까지로 수출지원사업에 참여하면 우대 지원하며 수출보증·보험·금리·환거래 분야에서 한도 확대, 수수료 우대 등의 지원 혜택이 부여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