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최대 투자로 AI 반도체 시장 주도권 잡는다” [R&D가 경쟁력]

33
자료제공=삼성전자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연구개발(R&D), 전략적 시설 투자에 힘을 쏟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R&D 투자에 28조3400억 원을 집행했다. 이는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 6조5700억 원의 4배가 넘는 규모다. 기존 역대 최대였던 2022년 24조9200억 원을 뛰어넘었다. 시설 투자액은 53조1000억 원으로, 역대 최대였던 2022년과 동등한 수준이었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부분에서는 2022년 3나노미터(㎚·10억분의 1m)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공정을 세계 최초 양산하고, 미래 첨단 반도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파운드리 공장을 미국 테일러에 착공하는 등 중장기 성장 기반을 다졌다.

특히 메모리 사업에서 포트폴리오를 고부가ㆍ고용량 제품 중심으로 최적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고성능 서버와 프리미엄 모바일 제품 분야에서 △DDR5 △LPDDR5x △HBM 등 D램 첨단 제품의 비중을 더욱 확대한다. 낸드 역시 V7, V8 등 차세대 공정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다.

파운드리는 향후 견고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최적의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갖춘 GAA 기술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8인치 공정부터 최신 GAA 공정까지 팹리스 고객의 제품 설계 인프라를 발전시키고 있다. 인공지능 반도체에 가장 최적화된 GAA 트랜지스터 기술을 계속 혁신해 나가며 기술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한다는 목표다.

삼성전자는 시장과 고객 수요에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기 평택과 미국 테일러시에 파운드리 반도체 클린룸을 선제적으로 건설하고 있다. 평택과 테일러에 이어 국가산업단지로 조성 중인 용인으로 생산거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2027년 클린룸의 규모는 2021년 대비 7.3배 확대될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