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던 외인, 다시 돌아오다… 반도체 사는 외인 f. IBK투자증권 박근형 부장

35

미국의 1분기 GDP와 PCE 지표가 각각 전기 대비 1.6%, 3.7% 증가하며 예상치를 하회하고 상회함으로써 스테그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되었고, 이에 따라 미국의 10년물 금리가 4.7%까지 상승하는 등 금융 시장에 불안정성이 증가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알파벳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빅테크 기업들의 호실적 발표가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국내외 주식 시장은 반등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한국 시장에서는 KB금융의 분기 균등 배당 도입 소식과 함께 반도체, 소부장 업종의 강세가 두드러지며,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 전환과 함께 시장의 상승 폭이 확대되었습니다.

반도체 업종은 특히 긍정적인 신호를 보이고 있으며, 메타의 AI 인프라 투자 확대 소식과 함께 엔비디아, AMD 등의 주가 상승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SK 하이닉스는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과 함께 낸드 부문의 흑자 전환 성공, 삼성전자의 대규모 미국 투자 계획 발표 등으로 인해 반도체 장비 및 소재 업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는 향후 주목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여집니다.

빅테크 기업들 중 특히 테슬라와 애플 같은 기업들이 AI와 같은 신기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빅 3 클라우드 서비스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그리고 아마존의 매출 성장률 비교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가 상당히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기업들의 성장세는 주식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특히 미국의 실질 GDP 성장률과 코어 PCE 물가 상승률이 시장의 불안을 가중시키기도 했지만, 빅테크 기업들의 호실적 발표가 시장에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코스닥 시장에서 순매도를 지속하며 수급 면에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특히, 엔젤 로보틱스와 같은 신규 상장주의 보호 예수 해제와 HLB 그룹주의 차익 실현으로 인한 약세가 관찰되었으며, 원달러 환율 변동과 일본 은행의 기준 금리 동결 결정이 시장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반면, 금융업과 빅테크 기업들의 강세가 두드러졌고, 특히 반도체 업종에서는 SK하이닉스와 이오테크닉스 등이 HBM 기대감으로 주목받으며, 음식료 및 통신 장비 업종은 약세를 보였습니다.

SK 하이닉스가 낸드 흑자 전환에 성공하고,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 발표로 인해 장비 업종과 소재 업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골드만 삭스가 SK 하이닉스에 대한 긍정적인 리포트를 발표하면서, 반도체 산업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또한, 미국 정부의 반도체 산업 지원 정책과 대규모 투자 계획 발표가 이어지면서, 반도체 관련 주식과 기술주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인공지능 스타트업 xAI 코퍼레이션이 회사 가치를 180억 달러로 평가받으며 60억 달러 규모의 자금 조달에 가까워졌습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세콰이어 캐피탈이 투자에 참여할 것으로 보이며, 이번 투자는 xAI가 현재 2만 개의 엔비디아 H백 GPU를 사용 중이며, 다음 버전인 그록 3.0을 위해 10만 개의 GPU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빅테크 기업들 사이에서 GPU 보유량이 자랑거리가 되는 트렌드와 맞물려 있습니다. 또한, 전력 설비와 관련하여 구리 가격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백악관이 전력망 강화와 청정 에너지 관련 일자리 확대 등을 위한 조치를 발표함에 따라 전력 설비와 전선 분야에 긍정적인 모멘텀이 생길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수출 비중이 높은 기업들이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재룡전기와 같이 수출 비중이 78%에 달하는 기업은 북미 시장의 확대로 인해 더욱 긍정적인 전망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유럽, 중동, 북미 시장에서의 성과와 연결되어 해당 기업들이 시장에서 더욱 두드러진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구리 가격의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전력 설비, 전선, 비철금속 관련 종목들이 긍정적인 환경에 놓이게 되었으며, 이는 투자자들에게 해당 분야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최근 시장에서는 자율주행 기술의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자율주행 관련주들이 연속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신 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전기차 시장의 침투율이 20%에 접어들면서 성장이 정체되고 있으며, 가격 경쟁만으로는 수요 회복이 어렵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으며, 테슬라를 비롯한 여러 기업들이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구리 가격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전력 설비와 전선의 가격도 올라가고 있습니다. 런던 금속 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구리 가격이 톤당 8,784달러에서 약 10% 상승했으며, 미국의 시티 은행 보고서는 연말 구리 가격이 톤당 만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와 함께 백악관이 전력망 강화와 청정 에너지 관련 일자리 확대 등을 위한 주요 조치를 발표하면서 전력 설비와 전선 관련 종목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최근 금융주와 조선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KB금융은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영업 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했다고 발표했으며, 이는 시장의 기대치에 부합하는 결과로 평가되었습니다. 한편, 조선업계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 및 환율 변동의 영향을 받으며, 특히 HD 현대 중공업과 같은 대형 조선소의 실적이 개선되고 있으며, 이는 조선 및 조선 기자재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과 관련된 기술 발전과 규제적 허들을 넘어서는 움직임이 관측되고 있습니다. 또 선익 시스템이 중국 BOE에 8.6세대 OLED 증착기를 공급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련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LG전자는 전기차 충전 사업에 대한 육성 계획을 발표하며, 충전 인프라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이고 있어, 이러한 기술 발전과 시장의 변화는 향후 경제 및 주식 시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 본 콘텐츠는 AI로 요약된 내용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