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말 중국 중앙정치국회의 개최 임박…“경제성장·증시 퀄리티 상승 주목”[차이나 마켓뷰]

40
출처=하나증권

29일 하나증권은 4월 말 예정된 중국 중앙정치국회의 이후 중국 경제 성장과 증시 퀄리티가 상승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경환 하나증권 연구원은 “중화권 증시는 연중 다수 정치경제 이벤트 중에서 실질적으로는 중앙정치국회의 정책 기조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며 “당 최고 수뇌부가 경제 주제로 개최하는 회의는 총 네 차례며, 4월 회의는 연말 경제공작회의 연간 목표 설정 이후 1분기 경제 성과와 대내외 환경에 대한 중간 점검을 통해 정책 스탠스를 확인하는 상징성이 큰 이벤트”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중화권 증시는 4월 말 연간 및 1분기 실적 발표가 대체로 마무리된 후 정책과 사이클 조합을 통해 하반기 장세와 스타일 변화를 타진하는 패턴을 보여왔다”며 “올해는 4월 말 정치국회의 이후 경기 부양책 경제 성장, 증시 측면에서 퀄리티 상승 기대감이 커질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회의에서는 새로운 차원의 강력한 경기 부양책은 제한적이고, 연간 목표 달성 확률이 높아짐에 따라 표면적인 스탠스는 12월 경제공작회의, 3월 전인대에서 제시한 안정 기조 유지가 예상된다”며 “대내외 불확실성과 불균형 성장을 여전히 경계하면서 완화적인 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한편, 올해 예고한 중앙정부 레버리징, 특별국채, 설비·소비재 이구환신, 3대 건설 프로젝트 등 부양책의 집행 속도와 효과 제고를 특히 강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현대화 산업 시스템과 새로운 질적 생산력 제고, 과학기술과 제조업 고도화를 최우선 전략으로 강조하고 액션플랜을 구체화할 것”이라며 “부동산 파이낸싱 강화, 공급 측 개혁, 에너지 안보, 상장기업 밸류업 등을 강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중국 정부 부양책은 신구 성장모델 전환기의 구조적인 부작용을 완벽히 완충할 수 없지만, 펜데믹 이후 후유증 탈피와 순환적인 경기·재고·이익 사이클 회복을 계속 견인하기에는 충분하다”며 “2024년 증시 회복의 핵심은 부양책과 성장의 총량이 아닌 질적 개선이다. 정치국 회의 이후 풍부한 유동성의 순환 문제와 디플레 압력, 기업투자와 가계소비, 제조업과 기타 산업의 양극화 등의 개선을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