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경매 열기…낙찰가율 1년 8개월 만 90% 돌파

29
출처=뉴시스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의 모습.

이달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격 비율)이 1년 8개월 만에 90%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장기화로 경매 건수가 늘어나는 가운데, 지난달 아파트값 상승세가 법원 경매 열기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29일 법원경매정보회사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26일까지 진행된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전월(85.9%)보다 5%p가량 상승한 90.8%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이 90%를 넘어선 것은 2022년 8월(83.7%) 이후 20개월 만에 처음이다.

경매 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를 뜻하는 낙찰률도 지난달 34.9%보다 높은 47.1%를 기록하며 절반에 육박했다. 올해 들어 낙찰률은 1월 37.7%, 2월 34.9%에 그치며 부진했다.

이달 낙찰률은 2022년 6월(56.1%)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이러한 경매 지표 호조에는 지난달 일반 매매 시장의 거래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저가 매물이 사라지고 호가가 오른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강남권 등 인기 단지에서는 낙찰가격이 감정가보다 높은 고가 낙찰이 속출하고 있다. 이달 26일까지 낙찰된 136건 가운데 낙찰가율이 100% 이상인 경우는 총 27건으로 19.9%에 달했고, 16건은 1회차 첫 경매에서 낙찰됐다.

이달 16일 서울 서부지방법원 7계에서 입찰한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전용면적 207㎡는 첫 입찰에서 감정가(78억5000만 원)의 119.35%인 93억6900만999원에 낙찰됐다. 이는 낙찰 금액으로 가장 높았던 2018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 269.4㎡의 83억7508만 원 기록을 깬 역대 최고가다.

송파구 잠실동의 아파트 4건은 1회차 경매에서 낙찰가율이 100%를 넘었다.

전문가들은 최근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의 상승 거래가 늘면서 법원 경매도 인기 단지 위주로 투자수요가 꾸준히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