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신중년 행복+ 포럼 개최…청(聽)책토론회 일환

22
박승원 광명시장 29일 \'신중년 행복 플러스(+)\' 1차포럼 주재

▲박승원 광명시장 29일 \’신중년 행복 플러스(+)\’ 1차포럼 주재. 사진제공=광명시

광명=에너지경제신문 강근주기자 광명시는 2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2의 현역을 위한 인생설계\’를 주제로 광명시민과 관계부서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중년 행복 플러스(+)\’ 1차 포럼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민선8기 광명시가 반환점을 맞이해 시민 목소리를 통해 정책을 발굴하고 강화하자는 취지로 4월부터 시작한 \’청(聽)책토론회\’ 일환으로 마련됐다. 청책토론회는 이날 포럼이 두 번째다.

이번 포럼은 삶의 전환점을 맞은 5060 신중년에게 노후를 대비하고 미래를 탐색할 기회를 제공해 이들이 삶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인생 후반기를 알차게 준비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진행됐다.

아울러 신중년에게 필요한 정책과 사업 전략과제를 도출하고 이에 따른 적절한 대안과 실행방안을 마련하는데 집중했다.

이날 황남희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은 \’신중년 삶과 행복, 생애 전환기 정책방향\’을 주제로 △인구 고령화와 신중년 △신중년 삶의 특성과 정책 니즈 △신중년 생애설계 지원정책 현황 △미래 정책과제 등에 대해 발표했다.

김만희 패스파인더비콥(주) 대표는 \’재미와 의미가 만난 가치 있는 중년의 삶\’을 주제로 △재미와 설렘을 일로 연결한 동료 이야기 △패스파인더-지역을 잇다 △가치 있는 인생 2막으로 경로 △신중년 일과 활동 등 생생한 신중년 이야기를 전달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100세 시대에 50세 이후 삶은 새로운 시작과 다름없기에 이를 충실하게 준비할 기회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시민 목소리를 통해 노후 대비 정책을 적극 발굴하고 시행해 시민이 행복하게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오는 23일 광명시 평생학습원에서 \’슬기로운 중년생활, 건강한 삶을 위한 디자인\’을 주제로 두 번째 \’신중년 행복+\’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포럼에는 박승원 시장과 나흥식 전 고려대 의과대학 박사, 김민식 전 MBC 피디가 발제를 통해 신중년을 응원하고 더욱 가치 있는 노년을 위한 제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편 광명시는 신중년 중요성에 공감하고 신중년을 지원할 수 있는 전담기관, 인생플러스센터를 준비하고 올해 4월 개관, 운영하고 있다. 인생플러스센터에선 신중년을 위한 일자리 연계 지원뿐만 아니라 사회공헌활동, 커뮤니티 활동 등 다양한 사회활동 참여를 지원한다.

또한 작년 전국 최초로 소득-성별에 관계없이 50세에 도달한 모든 광명시민에게 생애 1회 30만원 평생학습이용포인트를 지급하는 등 신중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