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영수회담 놓고 “대통령 상황 인식 안일, 소통 필요성 확인에 의미”

16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영수회담 종료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뒤 처음 열린 이재명 대표와 여야 영수회담에 대해 아쉬움을 보였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9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가진 영수회담 브리핑에서 “영수회담에 대해서 큰 기대를 했지만 국정기조에 변화를 찾아볼 수 없었다”며 “대통령실의 상황인식이 너무 안일해서 향후 걱정된다”고 총평했다.

박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했던 긴급민생회복지원금 25만 원 등을 포함한 민생 회복책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가 약하다고 바라봤다.

특히 그는 “우리당이 주장했던 민생회복 국정기조와 관련해서 민생을 회복해서 국정기조를 변화하겠다는 의지가 안보였다”고 덧붙였다.

다만 윤 대통령과 이 대표 사이에 ‘소통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는 있었다

이 대표는 ‘영수회담에 대한 소회’에 관한 물음에 “답답하고 아쉬웠다”면서도 ” 소통에 첫 장을 열었다는 데 의미를 둬야겠다”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이준희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