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대 인기 예전 같지 않네”, 합격선 일제히 낮아지고 수능 6등급도 합격

25

[비즈니스포스트] 2024학년도 입시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등급을 받은 수험생도 교육대학교에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종로학원이 정시 합격선을 공개한 전국 9개 교대 및 초등교육과(서울교대’전주교대’진주교대’공주교대’광주교대’춘천교대’한국교원대 초등교육’청주교대’부산교대)의 합격선을 대학별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2023년도 입시와 비교해 합격선이 모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로학원이 전국 교육대 정시 합격선을 공개했다.

공주교대에는 국어와 수학, 탐구 영역에서 최저 6등급을 받은 학생들도 일반전형에서 합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격자의 수능 최저등급을 공개한 곳은 9개 교대 가운데 공주교대가 유일하다.

공주교대 최종 등록자의 수능 국어’수학’영어’탐구영역 평균 등급도 전년 2.6등급에서 올해 3.1등급으로 0.5등급 하락했다.

공주 교대에서 최저 점수 합격자가 받은 과목별 수능 평균은 3.88등급이었다.

서울교대는 자체 환산점수를 공개했는데 2023학년도 평균 636.2점에서 2024학년도 628.5점으로 7.7점 하락했다.

자체 환산점수를 공개한 대학 가운데 전주교대는 738.3점에서 666.0점, 진주교대 689.9점에서 641.7점, 춘천 교대 466.2에서 460.6점 등으로 모두 점수가 하락했다.

합격자의 수능 평균 등급을 공개한 대학 가운데 청주교대는 2.5등급에서 3.2등급, 진주교대 2.7등급에서 3.2등급, 춘천교대 2.8등급에서 2.9등급 등으로 모두 등급이 하락했다.

수능 국어’수학’탐구 백분위 점수를 공개한 부산교대는 81.7점에서 81.1점, 광주교대 85.5점에서 78.1점으로 낮아졌다.

전국 13개 교대 및 초등교육과의 정시 경쟁률은 3.20대 1로 최근 5년 사이 가장 높았다.

종로학원은 수시 모집에서 수능 최저 점수를 맞추지 못한 학생이 많아져 수시 이월이 대량 발생해 정시 모집 인원이 늘어난 것을 경쟁률이 높아진 원인으로 판단했다. 정시 모집 인원이 늘어났기 때문에 합격선 하락에 대한 기대 심리로 정시 경쟁률이 오히려 높아졌다는 것이다. 이준희 기자

+1
0
+1
0
+1
0
+1
0
+1
0